•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다시 중학개미의 시대? 이달 홍콩·중국증시 순매수 1000억원 육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홍콩과 중국 주식시장에 투자했던 국내 주식투자자(일명 '중학개미')들의 행보가 올해 들어서 달라지고 있다. 지난해 말까지는 거액을 팔아치웠지만 올해 초에만 1000억원 가까이 순매수하며 다시 중학개미의 시대가 오는 것이 아니냐는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23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들어 19일까지 국내 투자자들이 홍콩과 중국 증시 내 순매수액 합계는 총 7876만달러어치(약 973억원)였다.

지난해 국내 투자자들은 홍콩과 중국 주식시장에서 2억2781만달러(약 2818억원)를 순매도했다. 그 중 지난해 11월과 12월에만 각각 8551만달러(약 1058억원), 1억4973만달러(약 1852억원)를 처분했다.

한 달여 만에 개미들의 행보가 달라진 것은 새해 들어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정책 전환과 이에 따른 경제활동 정상화, 본격적인 정부 차원의 경기 부양 기대감을 계기로 홍콩과 중국증시가 다시 달아올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홍콩 항셍지수는 지난해 말 1만9781.41였으나 이달 20일 기준 2만2044.65로 11.4%,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3089.26에서 3264.81로 5.7% 올랐다.

국내 투자자들은 홍콩증시에서 글로벌X차이나 바이오테크 상장지수펀드(ETF)(882만달러), 텐센트(631만달러), 알리바바(582만달러) 등 빅테크를 위주로 사들였다.

중국증시에서는 리오프닝 수혜주로 꼽히는 귀주모태주(1580만달러)와 항서제약(741만달러), 전기차 배터리 업체인 CATL(405만달러) 등을 순매수했다.

안윤해 기자 runha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