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8일 화요일

  • 서울 20℃

  • 인천 19℃

  • 백령 21℃

  • 춘천 15℃

  • 강릉 22℃

  • 청주 18℃

  • 수원 17℃

  • 안동 15℃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17℃

  • 전주 18℃

  • 광주 17℃

  • 목포 19℃

  • 여수 19℃

  • 대구 20℃

  • 울산 17℃

  • 창원 19℃

  • 부산 19℃

  • 제주 15℃

산업 삼성SDI, 중국에 R&D 연구소 설립···"글로벌 네트워크 강화"

산업 에너지·화학

삼성SDI, 중국에 R&D 연구소 설립···"글로벌 네트워크 강화"

등록 2023.04.02 14:57

수정 2023.04.02 14:58

김현호

  기자

독일, 미국 이어 세 번째···"국가별 강점기술 조기 확보"

그래픽=삼성SDI 제공그래픽=삼성SDI 제공

지난해 유럽과 미국에 연구개발(R&D) 연구소를 세운 삼성SDI가 중국에도 R&D 연구소를 설립했다.

삼성SDI는 최근 중국 상하이에 'SDI R&D 차이나'(이하 SDIRC)를 설립했다고 2일 밝혔다.

SDIRC는 중국의 우수 대학, 연구기관과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해 특화 기술을 확보하고 업체 동향을 파악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연구소 내엔 배터리 소재검증 랩(Lab)도 구축해 신규 기능성·저가 소재 발굴과 검증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삼성SDI는 대학들과 산학협력 과제를 수행하고, 자체 평가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해 신소재 발굴에도 한층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중국은 2020년 '신에너지차 산업발전 계획' 등을 발표하며 정부 주도로 배터리 산업에 힘을 쏟고 있다.또 30개 이상의 대학에서 배터리 전문 인력을 육성하고 다수의 배터리 셀·소재 업체와 연구기관 등을 보유하고 있다.

삼성SDI는 지난해 7월 독일 뮌헨에 'SDI R&D 유럽'(SDIRE)을, 8월 15일에는 미국 보스턴에 'SDI R&D 아메리카'(SDIRA)를 각각 설립했다. 글로벌 R&D 네트워크 구축을 완료한 지역별로 특화된 배터리 공법·설비, 차세대 전지, 소재 기술 등 국가별 강점 기술들을 조기에 확보해 초격차 기술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삼성SDI는 업계 최고 수준의 연구개발비를 투자하며 미래의 성장동력인 차세대 배터리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삼성SDI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SDI의 연구개발비는 1조764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다.

최윤호 삼성SDI 사장은 "글로벌 R&D 연구소 설립은 지역별로 특화된 글로벌 기술 역량과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한 것"이라며 "우수 대학·연구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삼성SDI만의 초격차 기술경쟁력을 더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