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20℃

  • 인천 18℃

  • 백령 12℃

  • 춘천 23℃

  • 강릉 26℃

  • 청주 21℃

  • 수원 20℃

  • 안동 24℃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3℃

  • 전주 23℃

  • 광주 25℃

  • 목포 19℃

  • 여수 22℃

  • 대구 27℃

  • 울산 22℃

  • 창원 26℃

  • 부산 21℃

  • 제주 19℃

유통·바이오 CJ ENM, 1분기 영업손실 503억원···적자전환

유통·바이오 채널

CJ ENM, 1분기 영업손실 503억원···적자전환

등록 2023.05.04 14:40

김민지

  기자

CJ ENM은 지난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0.9% 감소한 9490억원을 기록했다고 4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503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1분기 미디어플랫폼 부문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6.6% 감소한 2779억원을 기록했다. 계절적 비수기와 광고시장 위축의 직격탄을 맞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콘텐츠 확대로 제작 비용은 증가한 반면, 광고 부문의 이익 기여가 줄면서 영업손실은 343억원을 냈다.

영화드라마 부문 매출액은 236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2% 늘어난 2361억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영화 '유령'과 '카운트'의 성과 부진, 피프스시즌의 딜리버리 부재로 영업손실이 407억원으로 집계됐다.

음악 부문 매출은 119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2%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81억원으로 43.2% 감소했다.

커머스 부문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0.4% 감소한 3161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은 35.8% 증가한 175억원을 기록했다. TV, e커머스, 모바일 라이브커머스 등 멀티채널 및 전사 밸류체인을 유기적으로 결합한 '원플랫폼' 전략 실행에 따라 건강식품, 여행, 패션 등 고수익성 상품 포트폴리오가 확대되며 수익성이 개선됐다.

CJ ENM은 2분기 ▲리니어·OTT 간 시너지 확대를 통한 플랫폼 경쟁력 제고 ▲메가 IP 확보와 글로벌 파트너십 강화 ▲음악 산업 밸류체인 확대에 주력하며 수익성 개선에 집중할 계획이다.

미디어플랫폼 부문은 강력한 콘텐츠 경쟁력에 기반해 TV광고 매출을 회복하고 티빙 성장을 강화할 예정이다. 영화드라마 부문은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프리미엄 IP 확보 및 글로벌 OTT와의 파트너십 확대 등을 통해 유통망 확장에 힘쓴다.

음악 부문은 자체 아티스트 라인업의 글로벌 성과에 주력하며 성장 모멘텀 가속화에 나선다.

커머스 부문은 원플랫폼 전략 체계를 지속하며 상품 경쟁력 확보 및 수익성 회복에 집중한다. 또 기획형 모바일 라이브커머스 육성을 가속화해 차별화된 콘텐츠 커머스 경쟁력을 확보한다. 자회사 브랜드웍스코리아를 통해서는 '오덴세', '브룩스브라더스' 등 단독 브랜드의 사업 경쟁력을 강화해 시장 경쟁력을 제고할 계획이다.

CJ ENM 관계자는 "CJ ENM은 조직 개편 및 전략 방향 재정비를 통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즈니스 지속가능성을 높이는데 집중하고 있다"며 "중장기적 관점에서 강력한 콘텐츠 경쟁력 확보, 고도화된 플랫폼 구축, 프리미엄 IP 유통 다각화 등을 통해 수익성 강화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