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20℃

  • 인천 18℃

  • 백령 12℃

  • 춘천 22℃

  • 강릉 25℃

  • 청주 22℃

  • 수원 20℃

  • 안동 24℃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3℃

  • 전주 23℃

  • 광주 25℃

  • 목포 18℃

  • 여수 20℃

  • 대구 26℃

  • 울산 21℃

  • 창원 25℃

  • 부산 22℃

  • 제주 18℃

산업 현대차,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5 N' 첫 공개···"전동화 선도 첨병"

산업 자동차

현대차,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5 N' 첫 공개···"전동화 선도 첨병"

등록 2023.07.13 21:30

수정 2023.07.14 07:51

박경보

  기자

고출력 배터리로 최대 650마력 발휘···제로백 3.4초그린 부스트·런치 컨트롤 등 서킷 주행 능력 극대화 짜릿한 코너링에 가상 변속·배기음으로 '펀 드라이빙'

정의선(왼쪽 네번쨰) 현대차그룹 회장, 장재훈 사장(왼쪽 세번째), 박준우 N브랜드 매니지먼트실 상무(왼쪽 첫번째), 사이먼 로스비 현대스타일링담당 상무(왼쪽 두번째), 알버트 비어만 기술 고문(왼쪽 다섯번째), 틸 바텐베르크 N브랜드 & 모터스포츠 사업부장 상무(왼쪽 여섯번째)가 13일(현지시간) 아이오닉 5 N 월드프리미어가 열리는 영국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에 참석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제공정의선(왼쪽 네번쨰) 현대차그룹 회장, 장재훈 사장(왼쪽 세번째), 박준우 N브랜드 매니지먼트실 상무(왼쪽 첫번째), 사이먼 로스비 현대스타일링담당 상무(왼쪽 두번째), 알버트 비어만 기술 고문(왼쪽 다섯번째), 틸 바텐베르크 N브랜드 & 모터스포츠 사업부장 상무(왼쪽 여섯번째)가 13일(현지시간) 아이오닉 5 N 월드프리미어가 열리는 영국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에 참석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전동화 시장을 선도할 고성능 전기차를 내놨다. 대중적인 완성차업체가 고성능 전기차를 선보인 건 현대차가 처음이다.

현대차는 13일(현지시간) 영국 최대 자동차 축제인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에서 아이오닉 5 N을 전세계에 최초로 공개했다고 이날 밝혔다.

아이오닉 5 N은 과거 유산 계승을 통해 유연한 전동화를 적극 추진하는 현대차의 핵심 전동화 전략인 '현대모터웨이'의 실행을 알리는 상징적인 모델이다. 현대차의 첨단 전동화 기술을 집약해 주행 성능을 극한으로 끌어올린 N 브랜드 최초의 고성능 전기차다.

아이오닉 5 N은 고성능 사륜구동 시스템을 바탕으로 전후륜 모터 합산 478kW(650마력, 부스트 모드 기준)의 최고 출력과 770Nm(78.5kgf·m, 부스트 모드 기준)의 최대 토크를 발휘한다. 84.0kWh의 고출력 배터리와 고성능 EV 특화 열관리 제어 시스템 등 다양한 고성능 전기차 N 전용 기술들을 적용해 압도적인 주행성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의 2017년 'i30 N' 출시로 고성능차 시장에 진출했다. 현대차는 그간 쌓아올린 고성능 기술을 아이오닉 5 N에 적용해 전동화 시대에도 변치 않는 운전의 즐거움과 주행감성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고성능 전기차라는 새로운 영역을 개척해 전기차 시장에서 리더십 포지션을 확고히 한다는 목표다.

현대차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5 N.. 사진=현대차 제공현대차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5 N.. 사진=현대차 제공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고성능 브랜드 N은 현대차 기술력의 중심으로 현대차 전체의 경쟁력을 끌어올리고 있다"며 "N 브랜드의 기술력과 모터스포츠 경험을 바탕으로 개발한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 5 N은 과거로부터 내려오는 현대차의 유산을 계승하며 전기차 시장의 판도를 바꿔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오닉 5 N은 N 브랜드가 추구하는 3대 핵심 요소인 ▲코너링 악동(곡선로 주행능력) ▲레이스 트랙 주행능력 ▲일상의 스포츠카를 모두 갖췄다.

아이오닉5 N은 10초간 출력을 크게 높여 최대 가속 성능을 발휘하는 모드인 'N 그린 부스트' 사용 시 3.4초 만에 시속 100km까지 도달할 수 있다. N 그린 부스트를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최고출력 609마력, 최대토크 740Nm(75.5kgf·m)의 힘을 발휘한다.

이 외에도 노면 상태에 따라 최적화된 성능 제어를 제공하는 'N 런치 컨트롤' 기능을 적용해 운전자가 정차 상태에서 발진 시 최대 가속 성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트랙 주행 시 1랩 당 배터리 소모량을 자동으로 표기해주는 '트랙 SOC' 기능도 탑재해 트랙 주행에 최적화된 정보를 제공한다.

아이오닉 5 N에는 고성능 전기차 모델을 위한 혁신적인 배터리 열 관리 시스템이 적용돼 가혹한 트랙 주행 상황에서도 성능을 유지할 수 있다. 또한 주행 목적에 따라 배터리 온도를 최적으로 관리해주는 'N 배터리 프리컨디셔닝(NBP)'도 적용했다. 이 밖에도 스프린트 모드, 엔듀런스 모드로 구성된 'N 레이스' 기능을 적용해 주행 목적에 맞는 최적의 성능으로 트랙을 달릴 수 있다.

현대차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5 N. 사진=현대차 제공현대차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5 N. 사진=현대차 제공

특히 아이오닉 5 N은 내연기관 모터스포츠 차량에서 영감을 받은 가상 변속 시스템 'N e-쉬프트'와 가상 사운드 시스템 'N 액티브 사운드 플러스로 운전의 재미를 높였다. 다양한 전동화 기술이 함께 탑재돼 일상에서도 즐겁고 편리하게 주행이 가능하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한편 현대차는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를 상징하는 행사인 힐클라임 코스 주행에 참가해 관심을 받았다. 수백 대의 차량이 총 1.89km의 코스를 주행하는 가운데, 아이오닉 5 N 및 아이오닉 5 N 드리프트 스펙 쇼카를 중심으로 모터스포츠 차량들과 RN22e, N Vision 74 등의 롤링랩 차량이 코스를 달리며 N 브랜드를 알렸다.

현대차 틸 바텐베르크 N브랜드 & 모터스포츠 사업부장은 "아이오닉 5 N은 고객들의 니즈를 면밀히 반영하고 다양한 첨단 기술을 적용해 운전의 재미를 한 단계 끌어올린 N 브랜드 최초의 고성능 전기차"라며 "현대차의 기술력과 열정의 동력원인 N 브랜드는 아이오닉 5 N을 비롯해 내연기관, 전기차, 수소차 등 다양한 고성능 차량을 통해 N 특유의 재미있는 운전 경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