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1일 화요일

  • 서울 16℃

  • 인천 16℃

  • 백령 13℃

  • 춘천 16℃

  • 강릉 12℃

  • 청주 17℃

  • 수원 15℃

  • 안동 15℃

  • 울릉도 13℃

  • 독도 13℃

  • 대전 15℃

  • 전주 16℃

  • 광주 14℃

  • 목포 16℃

  • 여수 17℃

  • 대구 16℃

  • 울산 15℃

  • 창원 17℃

  • 부산 15℃

  • 제주 16℃

라이프 중국인 집주인 4명 중 1명, 한국 '쩐'으로 '영끌'했다

라이프 기획연재 이심쩐심

중국인 집주인 4명 중 1명, 한국 '쩐'으로 '영끌'했다

등록 2023.11.02 08:08

박희원

  기자

중국인 집주인 4명 중 1명, 한국 '쩐'으로 '영끌'했다 기사의 사진

금융권에 따르면 10월 26일 기준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가계대출 잔액은 684조8018억원이었습니다. 9월 말보다 2조4723억원 늘어난 액수인데요. 월 증가폭으로는 2021년 10월 이후 2년 만에 가장 컸습니다.

그런데 대출 잔액이 느는 건 한국인뿐만이 아니었습니다. 국민의힘 서범수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4대 시중은행의 올해 6월 말 기준 외국인 대상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전년 대비 3.3% 증가한 2조3040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중국인 집주인 4명 중 1명, 한국 '쩐'으로 '영끌'했다 기사의 사진

외국인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2019년 말 2조455억원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었는데요. 이 중에서도 특히 중국인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1조3338억원으로,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습니다.

2019년 말 이후 잔액 증가율도 중국인이 24.4%로, 같은 기간 전체 외국인 대상 주택담보대출 증가율인 12.6%의 약 두 배를 기록했습니다.

중국인 집주인 4명 중 1명, 한국 '쩐'으로 '영끌'했다 기사의 사진

그만큼 중국인이 국내에 소유한 집도 많습니다. 지난 5월 국토교통부의 외국인 주택·토지 보유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외국인이 소유한 국내 주택 총 8만3512호 중 절반 이상인 4만4889호를 중국인이 보유하고 있었는데요.

중국인이 보유하고 있는 국내 주택 4채 중 1채가량이 시중은행의 돈을 빌려 산 이른바 '영끌'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중국인 집주인 4명 중 1명, 한국 '쩐'으로 '영끌'했다 기사의 사진

문제는 최근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오르면서 중국인의 주택담보대출 연체율도 올라간다는 점입니다.

중국인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2019년 말 0.13%에서 2020년 말과 2021년 말에 각각 0.09%로 낮아졌었는데요. 지난해 말 0.12%에 이어 올해 상반기 말 다시 0.18%를 기록했습니다.

중국인 집주인 4명 중 1명, 한국 '쩐'으로 '영끌'했다 기사의 사진

각종 규제로부터 자유롭게 돈을 대출받은 외국인이 대출을 연체한다면 결국 피해는 국내 금융기관이나 세입자가 짊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서 의원은 "부동산 급등기에 중국인 투기 자본이 들어와 집값을 올리고 큰 이득을 취했다는 소문이 통계상 사실로 드러났다"며 "시장 혼란을 초래한 외국인을 엄단하고 이를 규제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중국인 집주인 4명 중 1명, 한국 '쩐'으로 '영끌'했다 기사의 사진

최근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가 채무불이행 위기에 놓이면서 중국 경제가 도미노 디폴트를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는데요. 그 영향이 중국인 차주의 상환 능력에도 미치지는 않을지 우리 국민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