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14℃

  • 인천 11℃

  • 백령 11℃

  • 춘천 15℃

  • 강릉 20℃

  • 청주 15℃

  • 수원 12℃

  • 안동 14℃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16℃

  • 전주 14℃

  • 광주 14℃

  • 목포 12℃

  • 여수 15℃

  • 대구 18℃

  • 울산 15℃

  • 창원 17℃

  • 부산 16℃

  • 제주 13℃

오피니언 주주환원책 전 '투명경영'부터 안착돼야

오피니언 데스크 칼럼 서승범의 건썰

주주환원책 전 '투명경영'부터 안착돼야

등록 2024.03.14 17:27

서승범

  기자

reporter
주총 시즌이 도래했다. 주택 경기 침체로 주가가 타격을 받은 건설사들은 대거 주주환원 정책을 내세우며 투자자들 달래기와 모시기에 나선 모습이다.

배당을 확대하고 자사주를 소각하는 등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주주환원책을 마련해 발표했다.

투자자들에게는 긍정적인 소식이 아닐 수 없다. 그간 떨어진 주가 하락분을 배당 확대로 어느 정도 위로 받을 수도 있다.

하지만 건설업계 투자자들에게 현재 더 중요한 것은 건설사들의 '투명경영'이라고 생각한다.

늘어난 PF 우발채무와 금융권의 돈맥경화로 다수 회사의 존폐에 대한 우려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주주환원책만으로 투자자들을 안심시키고 이해시키기에는 역부족이다.

실제 지난해 국내 유명 아파트 브랜드를 보유한 A 회사는 PF 부실 우려의 목소리가 지속되는 와중에서도 "문제없다"는 식의 대응을 이어왔다.

언론과 신평사·증권업계가 숫자와 수치를 들이대며 우려 부분을 짚었지만, 보도자료까지 내면서 투자자들의 눈을 가렸다. 이 회사는 결국 워크아웃 수순에 들어가게 됐다. 회사는 나라에서 회생 관리를 해주지만, 회사를 끝까지 믿은 투자자들의 손실은 투자자들이 떠안아야 한다.

현재 이와 같은 회사가 다수다. 보이는 숫자는 회사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하고 있지만, 회사는 아니라고 전혀 문제 될 부분이 없다고 말한다.

우리는 이전 분식회계의 위험성에 직면해 본 바 있다. 당시 일부 건설사들이 대규모 적자를 냈고 기관·개미 할 것 없이 해당 회사 주식을 매입한 투자자들은 어이없게 큰 손실을 봤다.

주주환원책 마련도 필요하다. 다만, 정보와 거리가 있는 개미투자자들을 위해서라도 '투명경영'이 필수적으로 동반돼야 한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