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5일 토요일

  • 서울 18℃

  • 인천 17℃

  • 백령 14℃

  • 춘천 16℃

  • 강릉 12℃

  • 청주 18℃

  • 수원 17℃

  • 안동 16℃

  • 울릉도 14℃

  • 독도 14℃

  • 대전 18℃

  • 전주 17℃

  • 광주 15℃

  • 목포 17℃

  • 여수 18℃

  • 대구 18℃

  • 울산 17℃

  • 창원 20℃

  • 부산 17℃

  • 제주 17℃

산업 LS전선, 美 정부로부터 1365억원 지원···"美 해저 사업 투자 본격화"

산업 산업일반

LS전선, 美 정부로부터 1365억원 지원···"美 해저 사업 투자 본격화"

등록 2024.04.20 09:48

수정 2024.04.20 09:49

김현호

  기자

사진=LS전선 제공사진=LS전선 제공

LS전선이 미국 에너지부(DOE)로부터 9906만달러(약 1365억원)의 투자세액공제를 받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에너지부는 최근 인플레이션감축법(IRA) 48C 조항에 따라 친환경 에너지 및 탄소 중립 관련 사업에 총 100억달러(약 13조7900억원)를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LS전선의 미국 해저사업 자회사 LS그린링크(LS Greenlink)가 지원 리스트에 포함됐다.

이번 지원은 ▲신재생 에너지와 전기차 공급망 구축 ▲배터리와 희토류 등 주요 자원의 제조 및 재활용 ▲탄소 감축 등과 관련된 100여 건 사업에 대해 이뤄진다.

김형원 LS전선 에너지·시공사업본부장은 "이번 결정으로 미국 해저 사업 투자에 본격 나설 수 있게 됐다"면서 "공장 부지와 투자 규모 등에 대한 막바지 검토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미국은 최근 인공지능(AI) 개발과 반도체, 전기차 공장 건설, 노후 전력망 교체 등으로 케이블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특히 해상풍력 시장의 성장으로 해저케이블 시장은 향후 10년간 연평균 30% 이상 성장하고 유럽, 중국과 함께 3대 주요 시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LS전선 측은 "미국에는 해저케이블 공장이 유럽 업체 단 한 곳만 운영 중이다"라며 "시장 규모가 큰 데 비해 공급망이 절대적으로 부족, 선제적으로 진출 시 선점 효과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