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5일 토요일

  • 서울 19℃

  • 인천 19℃

  • 백령 17℃

  • 춘천 17℃

  • 강릉 15℃

  • 청주 19℃

  • 수원 19℃

  • 안동 17℃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19℃

  • 전주 19℃

  • 광주 20℃

  • 목포 18℃

  • 여수 20℃

  • 대구 19℃

  • 울산 18℃

  • 창원 20℃

  • 부산 18℃

  • 제주 20℃

증권 정부 부동산PF 정상화 방안에···증권사 "손실 감내 여력 충분"

증권 증권일반

정부 부동산PF 정상화 방안에···증권사 "손실 감내 여력 충분"

등록 2024.05.14 11:16

류소현

  기자

금융 당국이 부실 사업장을 정리하고 부동산 PF 정상화에 속도를 내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정부 정책으로 인해 금융권이 받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기존에 충당금을 쌓아왔던 만큼 추가로 발생할 비용에 대한 손실부담이 크지 있으며 오히려 신규 사업에 진입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날 금융당국은 '부동산 PF의 질서 있는 연착륙을 위한 향후 정책 방향'을 발표했다. 정책에 따르면 향후 정상 사업장에 대해 자금 공급을 강화하는 한편 사업성 부족 사업장에 대해서는 재구조화, 정리를 지원할 예정이다. 구조조정 대상 사업장은 전체 PF 규모인 136조원 중 하위 10%에 해당하는 14조원으로 파악된다.

이를 위해 정부는 기존에 3단계로 분류됐던 사업성 분류기준을 4단계로 세분화해 사업성 평가 기준을 개선한다. 또 1~5조원 규모의 은행과 보험사의 신디케이션론을 조성하고 캠코 정상화펀드를 활성화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PF 정상화가 금융권에 미칠 영향에 대해 금융투자업계는 "충당금이 발생할 수 있으나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공통적으로 내다봤다.

조아해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은행, 보험의 경우 브릿지론 비중이 적은 구조지만 신디케이트론 조성(최대 5조원)에 의한 충당금 및 자본비율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다만 당국의 검토중인 인센티브 방안인 정상여신 분류, 위험가중자산 규제 완화 등을 고려할 때 적정 수준에서 진행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증권사의 경우 브릿지론 비중이 높아 충당금 적립 규모에 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고, PF사업장 사업성 평가기준 세분화 및 경공매 진행에 따른 충당금 적립률이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자본대비 손실 규모는 감내 가능한 것으로 판단하는 가운데, 이미 적립된 충당금 규모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경자 삼성증권 연구원은 "오히려 구조조정 가속화는 NPL 펀드 조성 등 신규 사업 기회 창출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본격적인 PF 구조조정 환경이 마련됨에 따라 6월부터 경공매가 늘고 그간 미온적이던 NPL 펀드의 가동이 활발해질 것"이라며 "기존 참여자는 손실이 불가피하겠지만 에쿼티를 보유하고 리스크를 감수하는 새로운 투자 주체들에게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하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나온 정책에 한해서는 주요 금융사의 직접적인 자금 소요 부담이 크지 않고, PF 시장 전반의 건전성이 크게 훼손될 경우 나타날 부의 외부효과를 고려하면 PF 사업장을 안정화하기 위한 지원정책은 금융사들의 리스크 축소의 의미가 더 큰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