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9일 금요일

  • 서울 23℃

  • 인천 24℃

  • 백령 22℃

  • 춘천 22℃

  • 강릉 27℃

  • 청주 24℃

  • 수원 24℃

  • 안동 23℃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3℃

  • 전주 24℃

  • 광주 24℃

  • 목포 23℃

  • 여수 24℃

  • 대구 25℃

  • 울산 25℃

  • 창원 25℃

  • 부산 24℃

  • 제주 24℃

금융 가계빚 축소 압박에···KB 전세대출 0.2%p·신한 주담대 0.05%p ↑

금융 은행

가계빚 축소 압박에···KB 전세대출 0.2%p·신한 주담대 0.05%p ↑

등록 2024.07.10 18:06

이수정

  기자

은행 대출창구 모습. 사진=연합뉴스은행 대출창구 모습. 사진=연합뉴스

주택거래를 중심으로 한 가계대출 급증을 억제하기 위한 정부의 압박에 시중은행들이 대출 금리 상향 조정을 단행했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내부 회의를 거쳐 오는 11일부터 대면·비대면 전세자금대출 금리를 최대 0.2%포인트(p) 올리기로 했다. 지난 3일 주택담보대출 등 가계 부동산담보대출 가산금리를 0.13%포인트 올린 지 1주일 만의 추가 인상을 결정한 것이다. 특히 전세대출은 실수요자와 가장 가까운 상품이라 직접적인 타격이 예상된다.

이번에 금리 인상이 결정된 상품은 ▲KB주택전세자금대출 ▲KB전세금안심대출 ▲ KB플러스전세자금대출 ▲KB스타 전세자금대출(비대면 전용)이다. 금리는 상품별로 0.1%~0.2%포인트까지 상향 조정된다.

신한은행도 이달 15일부터 금융채 5년물 금리를 기준으로 삼는 모든 대출 상품의 금리를 0.05%포인트 높인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오는 12일부터 주택담보대출 5년 주기형 금리와 전세자금대출 2년 고정금리를 0.1%포인트씩 상향 조정한다.

앞서 하나은행은 지난 1일부터 선제적으로 주담대 금리를 0.2%포인트 높였고, 9일 인터넷은행인 케이뱅크도 아파트담보대출 갈아타기 상품 중 주기형 금리(5년 변동)를 0.1%포인트, 전세자금 대출 금리를 최대 0.15%포인트 올렸다.

은행들이 부동산 담보 대출 상품 금리를 올리는 이유는 정부가 가계대출 잔액 조이기에 나섰기 때문이다.

실제 이날 한국은행은 6월 주택담보대출 증가폭(+6조3000억원)이 10개월 만에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다고 발표했다. 상반기 누적 증가 규모는 26조5000억원으로 2021년 상반기 이후 3년 내 최대치를 기록했다.

정부와 금융당국은 가계대출을 GDP(국내 총생산) 범위 내로 관리하겠다는 기조를 계속 유지해왔다. 하지만 올해 4월부터 주담대를 중심으로 하는 가계대출 규모가 급증하고 있어, 은행권을 중심으로 금감원의 검사도 오는 15일부터 예정돼 있는 상황이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