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CJ제일제당·오뚜기···"수입쌀, 국산으로 대체 검토"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임형찬 CJ제일제당 부사장이 4일 오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CJ제일제당과 오뚜기 등 국내 식품업체들이 일부 제품에 쓰고 있는 수입산 쌀을 국산으로 대체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임형찬 CJ제일제당 부사장은 4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식품부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의 쌀 사용 현황 질의에 "당사는 일부 컵반 제품에 수입산 쌀을 소량 쓴다"며 "이를 국산으로 대체하도록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기준 국산은 6만t(톤), 수입쌀은 2천t 사용했다"며 "수입쌀과 특성 차이로 인해 수입쌀을 쓰고 있으나 R&D(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해서 국산으로 대체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올해 햇반 가격 인상에 대해서는 "용기, 포장재, 물류, 인건비 등이 폭등해서 불가피했다"고 설명하면서 "가격 인상을 신중히 하도록 노력하고 원가 절감을 통해 (원가) 압박 요인을 완화해 가겠다"고 밝혔다.

황성만 오뚜기 대표이사 역시 "국내 유통 제품은 모두 국산 쌀만 사용하고 있으나 수출용 제품에 한해 1.2%만 수입산 쌀을 사용한다"며 "원가 때문인데, 거래처와 협의해 (국산으로 대체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박상규 농심미분 대표이사도 "수입쌀 의존도가 높은 편이지만 시간 걸리더라도 국산으로 움직이겠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