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8일 화요일

  • 서울 19℃

  • 인천 18℃

  • 백령 19℃

  • 춘천 14℃

  • 강릉 22℃

  • 청주 18℃

  • 수원 18℃

  • 안동 15℃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16℃

  • 전주 17℃

  • 광주 17℃

  • 목포 19℃

  • 여수 20℃

  • 대구 20℃

  • 울산 19℃

  • 창원 19℃

  • 부산 20℃

  • 제주 15℃

산업 튀르키예 지진 강타···韓 대기업 법인만 70곳

산업 산업일반

튀르키예 지진 강타···韓 대기업 법인만 70곳

등록 2023.02.08 15:37

수정 2023.02.09 08:48

김현호

  기자

현대차 튀르키예 공장 전경 사진=현대차 제공현대차 튀르키예 공장 전경 사진=현대차 제공

7.8 규모의 강진이 튀르키예(터키) 지역을 강타하며 7800여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가운데 70여개 넘는 기업이 현지에서 운영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한화 그룹은 태양광 사업 등으로 30개에 육박하는 해외계열사를 튀르키예에 가장 많이 세워둔 것으로 파악됐다. 다음으로 현대차, CJ 그룹 순으로 많은 가운데, 국내 19개 그룹에서 튀르키예에 1곳 이상의 해외법인을 전진 배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국내 76개 대기업 집단 중 튀르키예에 진출한 해외법인은 70곳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한화 그룹은 태양광 사업 등으로 주요 대기업 중 가장 많은 27개의 해외법인을 현지에서 운영 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한화가 세운 튀르키예 내 해외법인은 태양광 사업을 영위하기 위한 목적이 대부분이었다. 구체적으로 'Hiprom Enerji Yatirlmlari A.S.'를 통해 9개 법인, 'Ulu Gunes Enerjisi Anonim Sirketi'는 8개 법인, 'Hanwha Q CELLS Turkey'는 5곳 법인을 별도 지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화 다음으로 현대차 그룹이 9곳으로 많았다. 이 중 현대차가 직접 지배하고 있는 완성차 제조 및 판매 업체인 'Hyundai-Assan Otomotiv Sanayi Ve Ticaret A.S.(HAOS)'도 포함됐다. 현대모비스는 자동차부품 제조사인 'Mobis Automotive and Module Industry Trade Co-Joint Stock Company'를 설립해 사업을 펼쳐오고 있다. 이외 현대로템 역시 철도장비 제조 업체 3곳을 해외법인을 설립해 사업을 영위 중이다.

사진=한국CXO연구소 제공사진=한국CXO연구소 제공

CJ그룹도 8곳의 법인을 튀르키예에 세운 것으로 조사됐다. CJ그룹의 경우 물류업과 영화관 운영업, 도매 및 상품중개업과 관련한 사업 목적이 주종을 이뤘다. 삼성은 4곳의 법인을 튀르키예에서 운영 중이다. 대표적으로 'Samsung Electronics Turkey'를 설립해 전자제품 판매 관련 사업을 다각적으로 전개 중이다.

SK와 LG그룹은 각 3개의 계열사를 튀르키예에 설립했다. SK그룹은 국내 회사인 SK에코플랜트를 통해 튀르키예 내에 'SKEC Anadolu LLC' 건설업체를, LG그룹은 LG전자가 직접 지배하고 있는 'LG Electronics Ticaret A.S.' 전자제품 판매 업체를 세워 사업을 펼쳐오고 있다.

포스코·KCC·HL그룹은 각각 2개의 해외계열사가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포스코 그룹은 포스코홀딩스를 통해 철강 회사인 'POSCO ASSAN TST STEEL INDUSTRY', KCC그룹은 케이씨씨를 통해 도료 회사인 'KCC Boya Sanayi ve Ticaret Limited Sirketi', HL그룹은 HL만도를 통해 자동차 부품 제조 업체인 'Maysan Mando Otomotiv Parcalari Sanayi VE Ticaret'를 튀르키예 현지에 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외 △롯데 △농협 △LS △DL △효성 △셀트리온 △넷마블 △KT&G △한국타이어 △한국지엠 그룹도 각 1개의 해외계열사를 튀르키예에 세운 것으로 파악됐다. 이 중에서도 튀르키예는 농업 분야가 강세여서 국내에서도 농협과 KT&G 그룹에서도 해당 국가에 법인을 세워 운영하고 있어 이들 법인의 향후 사업 행보에도 관심이 높아진 상황이다.

한국CXO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튀르키예에 진출한 비중은 2% 남짓에 불과하지만 튀르키예는 유럽과 아시아의 문화가 공존하고 있어 국내 기업들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는 국가 중 한 곳"이라고 전했다. 이어 "상당수는 강진이 발생한 곳과 멀리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어 직접적인 1차 피해는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향후 물류 및 판매 등에 일정 부분 차질이 예상돼 시시각각으로 변화는 상황에 예의 주시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