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6일 일요일

  • 서울 17℃

  • 인천 17℃

  • 백령 14℃

  • 춘천 18℃

  • 강릉 20℃

  • 청주 20℃

  • 수원 17℃

  • 안동 20℃

  • 울릉도 18℃

  • 독도 17℃

  • 대전 20℃

  • 전주 21℃

  • 광주 21℃

  • 목포 21℃

  • 여수 21℃

  • 대구 22℃

  • 울산 21℃

  • 창원 21℃

  • 부산 20℃

  • 제주 20℃

유통·바이오 롯데홈쇼핑, ESG 경영 선포 2년···'제로 웨이스트' 실천

유통·바이오 채널

롯데홈쇼핑, ESG 경영 선포 2년···'제로 웨이스트' 실천

등록 2023.09.26 16:11

신지훈

  기자

롯데홈쇼핑 임직원들이 왕산해수욕장에서 반려해변 정화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롯데홈쇼핑 제공롯데홈쇼핑 임직원들이 왕산해수욕장에서 반려해변 정화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롯데홈쇼핑 제공

롯데홈쇼핑이 2021년 ESG경영을 선포한 이후 2주년을 맞았다.

롯데홈쇼핑은 그동안 환경경영 체계 구축, ESG 경영 체계 확립을 목표로 분야별 로드맵을 수립한 후 적극적으로 ESG경영을 강화해 왔다. 특히 친환경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대표이사부터 직원까지 환경 정화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대내외 친환경 문화 확산에 힘쓰고 있다.

사내 다회용컵을 전면 도입하고 해변 정화활동을 펼치는 등 '제로 웨이스트' 실천에 나서고 있다. 이외에도, 친환경 상품 입점 시 가점을 부여하는 등 영업활동에도 친환경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일회용품 ZERO 도전, 다회용컵 전면 도입하고 친환경 도서관 건립
김재겸 롯데홈쇼핑 대표는 지난 4일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1회용품 제로 챌린지'에 동참했다. '1회용품 제로 챌린지'는 일상 속 일회용품을 줄이고 다회용품 사용을 장려하는 국민적 환경보호 캠페인이다. 

지난 2월 한화진 환경부 장관을 시작으로 일회용품 사용 절감에 동참하는 기업들이 다음 참여자를 지목하며 릴레이 방식으로 캠페인을 이어오고 있다. 김 대표는 유조혁 SM상선 대표의 추천을 받아 이번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

김 대표는 "환경보호를 위한 좋은 취지의 캠페인에 동참해서 기쁘다.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는 데 전 직원이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하겠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롯데홈쇼핑의 일회용품, 폐기물 절감 노력은 경영 전반에 나타나고 있다. 생활 속 실천을 통해 친환경 활동에 동참하기 위해 전 직원에게 개인 텀블러를 제공하고, 휴게공간에서 사용되는 일회용컵을 다회용컵으로 전면 전환했다. 

MZ세대 직원 대상 사내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수상한 '다회용컵 공유사업'을 현실화한 것으로, 연간 약 5만여 개의 일회용컵 사용을 줄이는 효과가 예상된다. 롯데홈쇼핑은 앞으로도 사내에서 직원들이 실천할 수 있는 환경보호 활동을 다양하게 전개하며 친환경 문화 정착에 노력할 예정이다.

또한 버려지는 의류를 업사이클링 자재로 활용해 친환경 학습공간인 '작은도서관'을 구축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작은도서관' 사업 10주년을 기념해 특수학교인 '서울정진학교에' 10주년 특별관을 개관했다. 폐의류 약 3톤을 섬유 패널로 가공해 서재와 놀이공간으로 구성된 친환경 학습공간을 구축했다.

이외에도 올해 업계 최초로 친환경 상품 입점 평가 가점제를 도입했다. 상품 선정 및 입점 평가에서 친환경 인증을 받은 상품에 가점을 부여해 파트너사의 친환경 경영활동을 지원한다. 친환경 상품을 생산해 자원 절감, 환경보호를 실천하는 기업들의 판로를 지원하고, 친환경 상품 구매를 통해 고객들이 가치소비에 동참하는 선순환을 실현하고자 이 같은 제도를 도입하게 됐다. 

"숨쉬는 바다 가꿔요"···환경보전 노력 지속
롯데홈쇼핑은 도심 내 탄소저감 숲을 조성하고, 해변 정화활동을 펼치는 등 환경 보전을 위한 노력도 확대하고 있다. 특히 임직원이 직접 참여하는 활동을 확대하며 환경보호 의식을 내재화한다는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지난 5월 인천 하나개해수욕장을 1호 반려해변으로 입양하고 임직원 30여명이 해변 정화활동을 진행했다. 반려해변은 기업, 단체, 학교 등이 특정 해변을 맡아 반려동물처럼 가꾸고 돌보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15일에는 인천 왕산해수욕장을 2호 반려해변으로 입양하고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한 해변 정화활동 '숨쉬는 바다 가꾸기'를 진행했다. 이날 롯데홈쇼핑 임직원 20여 명은 해양 오염의 심각성 등에 대한 교육을 시작으로 약 2시간 동안 약 1.5km에 이르는 해변 정화활동을 진행했다. 병, 캔, 비닐봉지 등 여름 휴가철 발생한 생활쓰레기를 비롯해 바다에서 떠밀려온 스티로폼, 폐플라스틱 등 448kg을 수거했다.

일회용 페트병 약 4만 개 분량으로 수거된 쓰레기는 해양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자료로 활용된다. 정화 활동에 참여한 안혜진 롯데홈쇼핑 대리는 "평소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알면서도 실천은 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직접 체험해보니 그 중요성을 체감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환경 보호를 위해 회사에서 진행하는 활동뿐만 아니라, 생활 속 작은 것부터 실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향후 연 3회 이상 반려해변 정화활동을 진행하고, 임직원이 참여하는 환경보호 활동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동규 롯데홈쇼핑 커뮤니케이션부문장은 "지난 2021년 ESG경영을 선포한 이후 상품 판매, 사회공헌, 조직문화 등 경영 전반에 걸쳐 '제로 웨이스트' 실천을 위한 친환경 활동을 전개해 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전 임직원이 환경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