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1일 일요일

  • 서울 27℃

  • 인천 27℃

  • 백령 27℃

  • 춘천 28℃

  • 강릉 30℃

  • 청주 29℃

  • 수원 27℃

  • 안동 29℃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8℃

  • 전주 30℃

  • 광주 29℃

  • 목포 28℃

  • 여수 28℃

  • 대구 28℃

  • 울산 28℃

  • 창원 28℃

  • 부산 28℃

  • 제주 27℃

유통·바이오 우윳값 인상 초읽기···유업체 "인상 최소화 노력"

유통·바이오 식음료

우윳값 인상 초읽기···유업체 "인상 최소화 노력"

등록 2023.09.27 15:12

신지훈

  기자

"인상 요인 많으나 소비자 부담 최소화 고려"

사진=연합뉴스 제공사진=연합뉴스 제공

10월부터 우유 가격이 줄줄이 오른다.

앞서 서울우유협동조합, 매일유업, 남양유업 등 유업체들이 가격 인상을 결정한데 이어, 빙그레와 동원F&B도 다음 달부터 일부 제품 가격을 올리기로 했다.

유업체들은 원윳값 인상으로 가격 인상이 불가피했다면서도 일부 제품을 대상으로 가격을 인하하는 등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입장이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빙그레는 흰우유 제품인 '굿모닝우유(900ml)' 가격을 소매점 기준 5.9% 올린다. 바나나맛우유(240ml)는 5.9% 인상되며, 요플레 오리지널도 8.6% 인상된다.

인상 가격은 소매점과 대형마트 등에서 다음달 6일부터, 편의점에서는 11월 1일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동원F&B도 덴마크 대니쉬 더 건강한 우유(900ml) 등의 제품 가격을 평균 5% 올리기로 했다. 편의점은 내달 1일부터, 할인점 등 다른 유통 채널은 다음달부터 순차적으로 올린다.

유업체의 제품 가격 인상은 우유 원유(原乳) 가격 인상에 따른 것이다.

낙농진흥회는 10월 1일자로 음용유용 원유 가격을 L당 88원 올리기로 결정했다.

이에 앞서 서울우유협동조합은 흰 우유 제품인 '나100%우유(1L)' 출고가를 3% 수준으로 올리기로 했다.

매일유업은 우유의 경우 4~6%, 가공유는 5~6%, 발효유와 치즈는 6~9% 인상을 결정했다.

남양유업도 '맛있는우유GT(900ml)' 출고가를 약 4.6% 인상한다. 기타 유제품의 경우 평균 7% 올릴 예정이다.

이 경우 흰 우유 900ml 제품을 기준으로 소비자 가격은 2900원 후반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 유업체 관계자는 "원래대로라면 더 높은 가격으로 인상해야 했다"면서도 "물가 안정을 위한 고통 분담 차원"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업체 관계자는 "원유가격 인상 외에도 가격 인상 요인이 많았으나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유업체들이 원윳값 인상에 따라 평균 6~8% 올렸던 것과 비교해 올해 인상 폭은 낮은 것이라는 설명이다.

여기에 올해는 정부의 가격 인상 자제 요청까지 더해지며 매일유업의 경우 일부 제품은 가격을 오히려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실제 매일유업의 경우 지난달 가격을 평균 5.1% 인하했던 컵 커피 14종에 대해선 가격을 유지하기로 결정했고, 단백질 음료 '셀렉스 프로핏 드링크' 3종의 가격은 3500원에서 3300원으로 인하기로 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