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4일 월요일

  • 서울 -1℃

  • 인천 -3℃

  • 백령 1℃

  • 춘천 -4℃

  • 강릉 1℃

  • 청주 2℃

  • 수원 -1℃

  • 안동 -1℃

  • 울릉도 6℃

  • 독도 6℃

  • 대전 2℃

  • 전주 4℃

  • 광주 1℃

  • 목포 4℃

  • 여수 5℃

  • 대구 1℃

  • 울산 3℃

  • 창원 2℃

  • 부산 4℃

  • 제주 5℃

유통·바이오 크리스마스 '인증샷 맛집'된 백화점

유통·바이오 채널 민지야 놀자

크리스마스 '인증샷 맛집'된 백화점

등록 2023.11.10 16:11

김민지

  기자

롯데·신세계·현대 연말 크리스마스 장식 불 밝혀더현대 서울, 1천평 H 빌리지 조성 '최대 규모'롯데 15m '자이언트 트리'·신세계 '초대형 파사드'

더현대 서울 5층 사운즈 포레스트에 조성된 'H빌리지' 전경.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제공

백화점 3사(롯데·신세계·현대)가 일제히 크리스마스 장식의 불을 밝혔다. 백화점 업계의 크리스마스 장식은 해가 갈수록 화려해지면서 '인증샷 맛집'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크리스마스 시즌 '인증샷 성지'로 주목받는 곳은 단연 더현대 서울이다. 현대백화점은 더현대 서울 5층 사운즈 포레스트에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와 유럽 작은 공방들이 모여있는 이국적인 골목길을 구현했다. 부티크(상점), 가로등, 간판, 카트 등 다양한 조형물로 구성한 H빌리지는 3300㎡(약 1000평) 규모로, 실내에 조성한 크리스마스 연출 가운데 국내 최대 규모다.

올해는 11m 높이의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와 현대백화점의 16개 전 점포를 상징하는 16개의 부티크(상점)와 마르쉐(시장), 6000여개의 조명 등으로 구성됐다. 이번 1차 사전예약은 오픈 후 1시간 만에 마감됐으며 오픈 첫날 현장 고객 대기 번호는 800번대까지 올라가기도 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또 현대백화점은 직접 디자인부터 제작까지 참여해 개발한 '현대백화점 2023 크리스마스 에디션' PB상품 총 9종을 선보였다. 이번 크리스마스 에디션은 해리 곰인형, 해리 키링, 에코백, 머그컵, 핸드크림, 뱅쇼, 노트, 엽서 등 크리스마스 선물로 구성됐다.

2023 신세계백화점 본점 미디어파사드. 사진=신세계 제공

신세계백화점 또한 본점 미디어 파사드를 비롯해 전국 각 점포 크리스마스 장식에 불을 밝혔다. 신세계 본점의 크리스마스 장식은 50여 년의 전통을 자랑한다. 매년 본관 파사드에 조명이 켜질 때쯤 연말이 왔음을 실감한다는 이들이 있을 정도다. 최근에는 매해 다른 테마의 미디어 파사드 쇼를 선보이며 '인증샷 성지' '서울 필수 관광코스'로 더욱 이름을 알렸다.

올해 본점 외관의 미디어 파사드는 375만개의 LED칩을 사용해 역대 최대 규모로 연출했다. LED칩은 올해 발코니에 추가된 일부를 제외하고는 지난해 썼던 약 350만개를 재사용했고, 철골 구조물도 재활용했다. 1월 31일까지 신세계 본점 외벽에는 3분가량의 크리스마스 영상이 오후 5시 30분부터 10시 30분까지 반복 재생된다. 이번 영상에 입힌 음악은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22번과 크리스마스 캐럴을 바탕으로 신세계가 국내 작곡가와 협업해 직접 편작곡했다.

본점 내부에는 처음으로 홀리데이 선물 상점을 연다. 다음달 27일까지 본관 4층과 신관 3층을 잇는 연결 통로가 크리스마스 마켓 거리로 변신한다. 이곳에서 라이프스타일 편집숍 '피숀'과 홍차 브랜드 '포트넘 앤 메이슨' 의 팝업스토어가 열린다.

피숀에서는 본점 영상에 등장하는 회전목마 오르골, 오너먼트(트리 장식품)과 스노우글로브 등을 직접 만나볼 수 있다. 포트넘 앤 메이슨에서는 크리스마스를 테마로 한 티, 비스킷 선물 세트 등을 선보인다.

'유럽의 크리스마스 상점거리'를 재현해 연출한 크리스마스 테마 'My Dearest Wish'의 롯데백화점 본점 전경. 사진=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 본점도 지난 3일 크리스마스 비주얼의 불을 밝혔다. 올해 테마는 '마이 디어리스트 위시(My Dearest Wish)'다. 연말이면 '편지'로 안부를 전하던 향수 어린 감성을 빈티지한 무드, 아날로그적 요소에 담아 비주얼로 풀어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호평 받았던 동화적 분위기를 계승하면서 비주얼과 연계한 스토리, 공간, 콘텐츠 등을 더욱 강화해 공감대를 높이고 '몰입감 높은 즐거움'을 선사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이를 위해 정세랑 작가와 손잡고 비주얼에 어울리는 이야기도 완성했다.

먼저 먼저 본점 앞 100m가량의 거리는 유럽의 크리스마스 상점 거리로 연출했다. 유럽풍의 편지 상점, 크리스마스 상점과 함께 15m 높이의 '자이언트 트리' 등으로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연출했다.

쇼윈도에는 움직이는 피규어, 크리스마스 선물 상품, 인터랙티브 미디어, 인피니티 미러 등을 배치해 각각의 요소마다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마련했다. 1층 본관 내부에는 빈티지 분위기의 '포스트 오피스'를 조성해 인증샷과 이벤트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본점 영플라자 외벽에 설치된 대형 미디어파사드를 통해서는 크리스마스 테마의 스토리를 담은 애니메이션도 선보였다. 2분 분량의 영상에는 이야기의 주인공인 어린아이 '해아'가 레터 하우스에서 크리스마스 요정 '똔뚜'와 만나 마법 편지를 보내는 이야기를 담았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