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4일 월요일

  • 서울

  • 인천 -2℃

  • 백령 1℃

  • 춘천 -4℃

  • 강릉 -1℃

  • 청주 2℃

  • 수원 -1℃

  • 안동 1℃

  • 울릉도 7℃

  • 독도 7℃

  • 대전 3℃

  • 전주 5℃

  • 광주 1℃

  • 목포 5℃

  • 여수 6℃

  • 대구 3℃

  • 울산 4℃

  • 창원 3℃

  • 부산 5℃

  • 제주 5℃

증권 "파월 경고에도"···S&P 500 주가 연중 최고로 마감

증권 증권일반

"파월 경고에도"···S&P 500 주가 연중 최고로 마감

등록 2023.12.02 10:08

사진=뉴스웨이DB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일(현지시간) 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시기를 예측하긴 이르며 추가로 금리를 올릴 수 있다고 경고하고 나섰음에도 미국 채권 금리는 급락, 뉴욕 증시는 사상 최고치로 마감됐다.

이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연고점을 경신하고, 뉴욕 금 선물가격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94.61포인트(0.82%) 오른 36,245.50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 지수는 전날 1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한 데 이어 이날 추가로 상승하며 지난해 1월 사상 최고치(36,799.65)에 근접했다.

S&P 500 지수는 26.83포인트(0.59%) 상승한 4,594.63에 거래를 마쳐 종가 기준으로 지난 7월 31일의 연고점(4,588.96)을 경신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8.81포인트(0.55%) 상승한 14,305.03에 장을 끝냈다.

파월 연준 의장이 시장에 형성된 내년 상반기 기준금리 인하 관측이 너무 섣부르다고 시장에 일침을 가했지만, 더 강도 높은 발언에 대비했던 시장은 파월 의장 발언을 '비둘기적'(통화완화 선호)으로 받아들였다. 파월 의장은 이날 연설에서 "우리가 충분히 긴축적인 기조를 달성했는지 자신 있게 결론 내리기는 아직 이르며 금리 인하 시점을 추측하는 것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통화정책을 더욱 긴축적으로 바꾸는 게 적절하다고 판단한다면 그렇게 할 준비가 돼 있다"라고 강조했다.

채권 금리는 급락했다. 미 전자거래 플랫폼 트레이드웹에 따르면 이날 오후 증시 마감 무렵 미 국채 10년물 수익률은 4.22%로 하루 전 같은 시간 대비 12bp(1bp=0.01%포인트) 떨어졌다. 통화정책 변화에 민감한 미 국채 2년물 수익률은 같은 시간 4.56%로 하루 전 대비 14bp 급락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금리선물 시장은 내년 3월 통화정책 회의에서 연준이 금리를 현 수준(5.25∼5.50%)으로 유지하고 있을 가능성을 36.3%로 반영했다. 전날 55.2%에서 하루 새 크게 줄어든 것이다.

뉴욕시장에서 금 선물 가격은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로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거래량이 가장 많은 내년 2월 만기 금 선물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32.50달러(1.57%) 오른 온스당 2,089.70달러에 거래를 마쳐 종가 기준 직전 사상 최고치인 2020년 8월 6일의 2.069.40달러를 넘어섰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