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17℃

  • 인천 17℃

  • 백령 12℃

  • 춘천 21℃

  • 강릉 25℃

  • 청주 20℃

  • 수원 18℃

  • 안동 22℃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1℃

  • 전주 23℃

  • 광주 24℃

  • 목포 21℃

  • 여수 22℃

  • 대구 25℃

  • 울산 22℃

  • 창원 26℃

  • 부산 22℃

  • 제주 19℃

IT 카카오 노조 "임직원이 경영진에게 원하는 건 책임·투명·소통"

IT 인터넷·플랫폼

카카오 노조 "임직원이 경영진에게 원하는 건 책임·투명·소통"

등록 2024.02.28 12:26

강준혁

  기자

서승욱 크루유니언(카카오노조) 지회장이 지난해 말 경기 성남시 카카오판교아지트에서 열린 '브라이언톡' 임직원 간담회에 참석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서승욱 크루유니언(카카오노조) 지회장이 지난해 말 경기 성남시 카카오판교아지트에서 열린 '브라이언톡' 임직원 간담회에 참석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카카오가 올해 계약이 만료되는 계열사 대표 선임 작업을 진행 중인 가운데, 노조가 이상적인 경영진에 관한 주제로 설문을 조사했다.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카카오지회(이하 카카오 노조)는 '우리가 원하는 경영진' 설문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설문조사는 카카오 노조의 경영쇄신 캠페인, '카카오를 구하라'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조합원 약 600명이 응답했다. 카카오 노조는 설문조사를 통해 카카오 계열사 구성원들이 원하는 경영진의 모습과 관련한 응답을 받았다.

경영진에게 꼭 필요한 것을 선택하는 질문에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항목은 "투명한 소통 구조를 기반으로 한 문제 해결(56.1%)", "개인의 이익보다 회사와 조직의 건강한 성장을 우선하는 관점(51.0%)", "회사의 발전과 성장을 담보하는 비전 제시(49.5%)"이었다. 이 외에도 공정한 평가와 보상(31.3%), 직원에 대한 존중과 배려(34.2%)에 대한 요구가 높았다.

법인별로 살펴보면 카카오는 "회사의 발전과 성장을 담보하는 비전 제시(57.7%)"가 가장 높은 응답을 보였고, 모빌리티, 페이, 엔터테인먼트, 엔터프라이즈 등 계열사에서는 "투명한 소통 구조를 기반으로 한 문제 해결"에 대한 응답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다른 의견으로는 "카카오만의 문화 만들기", "도덕적 기준 강화" 등을 꼽았으며, "쇄신을 위한 모든 것이 중요하다."는 의견도 있어 경영쇄신에 대한 직원들의 기대가 반영됐다.

경영진에게 절대 있어서는 안되는 것을 선택하는 질문에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항목은 "회사의 성장보다 경영진 보상만 극대화하는 사익추구(55.2%)", "독단적이고 무책임한 결정(41.4%)", "불투명하고 원칙없는 회전문 인사(40.5%)" 순으로 나타났다.

카카오 계열사 구성원들이 바라는 가장 이상적인 경영진의 모습을 묻는 질문에서는 "비전, 책임, 공정, 투명, 소통" 등의 키워드가 중점적으로 나타났고, 가장 거부하는 경영진의 모습을 묻는 질문에서는 "무책임, 이기적인 태도, 사익 추구, 독선" 등의 키워드가 중점적으로 나타났다.

서승욱 카카오 노조 지회장은 이와 같은 결과에 대해 "현재 카카오의 위기는 경영진의 무책임, 사익 추구 등이 원인으로 지적됐고. 기존 경영진의 문제가 반복되지 않기를 바라는 구성원들의 바람이 반영되었다"고 했다.

오치문 카카오 노조 수석부지회장은 "경영쇄신에 대한 기대가 높은 만큼 꼼수와 특권이 아닌 원칙과 절차를 지키는 경영진이 필요하다"며 "노동조합은 경영진이 이러한 모습을 갖출 수 있도록 지지와 견제의 역할을 충실히 행할 것'이라고 했다.

카카오 노조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사내 구성원들에게 공유하고, 이후 경영쇄신의 기준점으로 삼아 경영진에 관한 인사 검증 프로세스 도입, 과도한 스톡옵션 제한, 공정한 징계절차 마련 등 실질적인 변화를 만들 수 있는 활동을 지속하겠다는 입장이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