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2일 월요일

  • 서울 14℃

  • 인천 16℃

  • 백령 14℃

  • 춘천 13℃

  • 강릉 12℃

  • 청주 15℃

  • 수원 14℃

  • 안동 13℃

  • 울릉도 13℃

  • 독도 13℃

  • 대전 15℃

  • 전주 16℃

  • 광주 15℃

  • 목포 15℃

  • 여수 15℃

  • 대구 15℃

  • 울산 13℃

  • 창원 15℃

  • 부산 14℃

  • 제주 14℃

오피니언 보험사 '밸류업 프로그램' 갈피 잡으려면···

오피니언 기자수첩

보험사 '밸류업 프로그램' 갈피 잡으려면···

등록 2024.03.14 16:34

김민지

  기자

reporter
상장기업 가운데 주가를 내리려고 하는 기업이 있을까.

물론 오너기업의 경우 승계가 맞물려 있을 때 주가 하락을 기회로 삼아 저가에 주식을 매수해 경영권을 강화하는 전략을 펼칠 수도 있다. 그러나 대부분 기업의 가치는 주가로 평가되기 때문에 회사의 주가가 내려가기를 바라며 고사를 지내는 곳은 없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 기업은 서구 선진국은 물론 신흥국 증시에 비해서도 저평가되는 경향을 보이며 '코리아 디스카운트'를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우리 기업의 주가수익비율(PER)은 14.16배로 미국·일본·영국 등 주요 선진국 평균(19,69배)보다 낮고 대만·중국·인도 등 신흥국 평균(14.32)과 비교해도 낮은 수준이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금융당국은 얼마 전 밸류업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기업들이 배당을 늘리고 자사주를 소각해 주가를 부양하고 주주환원 정책을 펼치게끔 유도하는 것이다.

그러나 보험사들은 이렇다 할 계획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밸류업 프로그램에 구체적인 내용이 없다는 것이 이유다. 금융당국은 지난달 밸류업 지원방안을 발표하며 기업 스스로의 기업가치 제고 노력이 중요하다며 중장기 발전 전략을 수립하고, 시장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투자자들로부터 정당한 평가를 받는 문화를 조성해야 한다는 원론적인 이야기를 먼저 꺼냈다.

공시원칙이나 내용, 방법에 대한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의 최종안은 확정되지 않았다. 밸류업 프로그램의 시행 시기는 5월 2차 세미나 이후 상반기 중 가이드라인을 확정하고 하반기부터 계획을 수립한 상장기업이 자율적으로 공시하게 했다.

밸류업 프로그램을 보는 금융당국과 보험업계의 괴리감과 온도 차는 상당하다. 특히 보험업계는 새 회계기준(IFRS17) 도입 이후 제도의 연착륙을 위해 '과도한 배당'을 자제하라는 주문을 받은 터였다.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충당금도 보수적으로 쌓아야 하는 상황이라 보험사가 자율적으로 적정 수준의 배당금을 정하는 데 당국의 눈치가 보이는 것이 당연하다.

금융당국 입장에서는 밸류업 프로그램과 관련한 발전 전략은 어디까지나 자율적으로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보험사들이 눈치를 보는 것이 답답할 수도 있다. 투자자들도 답답하긴 마찬가지다. 당국의 밸류업 프로그램이 발표되기 전 삼성화재의 실적 컨퍼런스콜에서는 주주환원에 지나치게 소극적이라는 쓴소리도 나왔다.

하지만 금융산업은 정부의 허가를 받아야 하고 국가 차원의 규제가 심한 만큼 섣불리 나서기도 쉽지 않다. 앞서 언급한 대로 IFRS17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존재하는 만큼 일단은 보수적인 정책을 선택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하냐"고 성토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당국이 명확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야 업계도 갈피를 잡을 수 있다. 오는 5월 밸류업 프로그램의 세부 가이드라인이 기업의 '나침반'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