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5일 토요일

  • 서울 19℃

  • 인천 19℃

  • 백령 17℃

  • 춘천 17℃

  • 강릉 15℃

  • 청주 19℃

  • 수원 19℃

  • 안동 17℃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19℃

  • 전주 19℃

  • 광주 20℃

  • 목포 18℃

  • 여수 20℃

  • 대구 19℃

  • 울산 18℃

  • 창원 20℃

  • 부산 18℃

  • 제주 20℃

산업 조현상 효성 부회장, 효성중공업 지분 매각···525억원 규모

산업 에너지·화학

조현상 효성 부회장, 효성중공업 지분 매각···525억원 규모

등록 2024.04.19 18:44

박경보

  기자

조현상 효성 부회장이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25대 서울상의 회장 선출 관련 정기의원총회에 참석해 휴대폰을 만지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조현상 효성 부회장이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25대 서울상의 회장 선출 관련 정기의원총회에 참석해 휴대폰을 만지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조현상 효성 부회장이 효성중공업 지분 약 500억원 어치를 매각했다.

19일 효성중공업은 조현상 부회장이 효성중공업 보통주 16만817주(1.72%)를 처분했다고 공시했다. 지난 12일부터 이날까지 처분한 금액은 525억8000만원(주당 평균 32만6970원) 규모다. 조 부회장 지분율은 4.88%에서 3.16%로 줄었다.

조 부회장이 효성중공업 지분을 매각한 이유는 그룹 분할 방식으로 후계 경영 구도를 정리하면서 이에 따른 계열 분리를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효성은 지난 2월 효성첨단소재를 중심으로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HIS), 효성토요타 등 6개사에 대한 출자 부문을 인적분할해 신규 지주회사 '㈜효성신설지주'(가칭)을 설립하는 분할 계획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조 부회장이 경영을 맡는 신설 지주회사는 오는 7월 1일 자로 설립될 계획이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