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9일 금요일

  • 서울 23℃

  • 인천 24℃

  • 백령 22℃

  • 춘천 23℃

  • 강릉 26℃

  • 청주 24℃

  • 수원 24℃

  • 안동 24℃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4℃

  • 전주 24℃

  • 광주 24℃

  • 목포 24℃

  • 여수 24℃

  • 대구 27℃

  • 울산 26℃

  • 창원 25℃

  • 부산 25℃

  • 제주 26℃

증권 NH투자증권, '더 C 포럼' 개최로 C레벨 소통 강화 나서

증권 증권·자산운용사

NH투자증권, '더 C 포럼' 개최로 C레벨 소통 강화 나서

등록 2024.05.23 17:42

류소현

  기자

NH투자증권이 C레벨 임원들의 소통 강화를 위한 포럼을 열었다.

NH투자증권은 23일 여의도 페어몬트 앰버서더 서울 호텔에서 국내외 주요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THE C FORUM'을 개최했다. 포럼은 24일까지 이틀간 진행된다.

올해로 2회차인 'THE C FORUM'은 기업의 C-레벨(분야별 최고 책임자) 임원들과 국내외 투자기관의 CIO(Chief Investment Officer)들이 장기투자를 위한 중장기 전략과 비전을 공유할 수 있는 자리로 기획됐다.

NH투자증권은 "국내외적으로 밸류업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의 CEO(최고경영자)와 CFO(최고재무책임자)가 시장참여자의 목소리를 듣고 이를 향후 주주 정책에 반영할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행사에는 삼성전자, 현대차, KB금융 등 주요 섹터 대표 기업 69개 사와 국내외 연기금, 운용사, 보험사 등 73개 투자기관에서 500여 명이 등록해 C-LEVEL 기업설명회(IR) 미팅과 네트워킹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올해는 중동 및 아시아지역 유수의 국부펀드 및 연기금의 참여로 등록 참가자 수가 전년 대비 60% 증가했다.

NH투자증권은 'THE C FORUM'을 매년 진행하며 금융시장의 발전을 위해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윤병운 NH투자증권 사장은 "국내에서도 해외처럼 기업의 장기적인 전망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포럼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C레벨과 기관 투자자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