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4일 일요일

  • 서울 25℃

  • 인천 24℃

  • 백령 22℃

  • 춘천 23℃

  • 강릉 20℃

  • 청주 27℃

  • 수원 24℃

  • 안동 24℃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25℃

  • 전주 26℃

  • 광주 25℃

  • 목포 24℃

  • 여수 24℃

  • 대구 23℃

  • 울산 23℃

  • 창원 23℃

  • 부산 23℃

  • 제주 23℃

증권 체코 원전 입찰 결과 임박···KB證 "한전기술·한전KPS 수혜"

증권 종목

체코 원전 입찰 결과 임박···KB證 "한전기술·한전KPS 수혜"

등록 2024.06.20 08:36

유선희

  기자

KB증권은 체코 원자력 발전소 건설 프로젝트를 수주하게 되면 한전기술과 한전KPS가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했다. 전날 한전기술은 7만300원, 한전KPS는 3만7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20일 정혜정 KB증권 연구원은 "체코 원전 수주 성공은 향후 늘어나는 신규 원전 입찰에서도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체코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달 중순 체코전력공사(CEZ)는 체코 두코바니 신규 원전 입찰 후보인 한국수력원자력과 프랑스 EDF의 제안을 평가하고, 선호 업체를 선정해 체코 정부에 전달했다. 체코 정부는 이를 바탕으로 7월 중순까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2025년 3월까지 최종 계약을 체결하고, 2029년 건설을 시작해 2036년부터 원전의 상업가동을 시작하는 것이 목표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을 바탕으로 한수원에 대한 선호도가 약간 높은 상황으로 알려졌다. 정 연구원은 "2016년부터 한국, 프랑스, 중국, 미국, 러시아, 일본 등 6개국이 참여한 경쟁입찰로 시작해 2022년 3월 한수원, 프랑스 EDF, 미국 웨스팅하우스의 3개국을 상대로 본입찰을 개시했고, 2024년 1월 한수원과 EDF의 2파전으로 점점 경쟁이 축소되어 온 바 있다"고 설명했다.

정 연구원은 "체코 원전 수주 성공은 수출 이력이 추가되면서 특히 슬로바키아, 폴란드, 스웨덴, 튀르키예 등, 마찬가지로 유럽 내에서 신규 원전 건설을 고려 중인 국가들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신규 원전 건설 프로젝트를 수주하게 되었을 때 기대되는 가장 큰 수혜주로 한전기술과 한전KPS를 지목했다. 정 연구원은 "특히 한전기술의 수혜가 클 것"이라며 "원전 및 원자로의 설계를 담당하는 만큼 빠른 시일 내에 매출인식이 시작되며 그간 축소되던 수주잔고가 확대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전KPS는 원전 완공 후 원전 설비 정비를 담당하게 될 예정이며, 현재 UAE 원전에 대한 시운전 및 설비정비 공사와 용역 부문에서 총 5985억원을 수주했다"고 덧붙였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