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마트 트레이더스, 홀세일클럽으로 명칭 변경···유료 멤버십 도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트레이더스 연산점 신규 BI 적용 시뮬레이션/사진=이마트 제공

이마트가 지난 2010년 처음 선보인 창고형 할인점 트레이더스를 전면 개편한다고 4일 밝혔다.

이마트는 트레이더스 명칭을 트레이더스 홀세일 클럽으로 바꾸고 유료 멤버십을 도입하는 한편 상품 경쟁력을 강화해 급변하는 유통환경에서도 성장을 이어갈 수 있는 동력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우선 트레이더스 간판을 트레이더스 홀세일 클럽으로 바꾼다. 도매·대량을 의미하는 홀세일을 브랜드명에 넣어 대형마트인 이마트와는 전혀 다른 창고형 할인점 본연의 이미지를 구축하기 위한 차원이다.

충성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유료 멤버십도 도입한다. 그간 트레이더스는 누구나 쇼핑할 수 있는 열린 매장으로 운영해왔지만, 앞으로는 멤버십과 병행해 운영한다. 유료 멤버십은 내년 1월 정식 론칭하고 올해 말까지는 얼리버드 가입을 받는다.

트레이더스 클럽 멤버십은 스탠다드와 프리미엄 등급으로 나뉘고 사업자 고객을 위한 스탠다드 비즈와 프리미엄 비즈 등급도 도입한다. 멤버십 회원에게는 구매 금액별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티알 캐시'(TR CASH)를 적립해 주고, 매달 인기 상품을 회원가에 제공한다. 프리미엄 회원에게는 신세계그룹의 오프라인 채널과 연계한 혜택을 추가로 주고, 회원제에 만족하지 못하면 연회비를 100% 돌려주는 보증제도 실시한다.

또 트레이더스를 상징하는 '빅 웨이브 아이템'(BIG WAVE ITEM)을 출시하고 차별화된 상품을 지속해서 계발해나갈 계획이다.

2010년 처음 문을 연 트레이더스는 현재 21개까지 매장을 늘렸고 연 매출 3조원을 기록하고 있다. 이마트는 향후 30개점까지 트레이더스 매장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노재악 트레이더스 본부장은 "급변하는 유통환경과 경기 불황, 고물가의 예측 불가능한 상황에서도 끝까지 살아남을 수 있는 확실한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총체적 혁신을 단행했다"고 말했다.

조효정 기자 quee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