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다올투자증권, 정규직 희망퇴직···상무급 이상 전원 사임 표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상무급 이상 임원 일괄 사직서 제출
희망퇴직 규모는 아직 미정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다올투자증권 제공

금리인상과 자금경색에 따른 증권 업황 악화로 다올투자증권(구 KTB투자증권)이 인력 감축에 나섰다.

2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다올투자증권은 정규직 직원을 대상으로 오는 28일까지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다. 희망퇴직은 신청 이후 심사를 통해 결정되는 만큼 규모는 아직 미정이다.

희망퇴직을 신청한 직원 중 보상수준은 근속년수에 따라 다르게 지급될 예정이다. 입사 1년 미만은 월급여 6개월분, 1년 이상∼3년 미만은 9개월분, 3년 이상∼5년 이하는 12개월분, 5년 초과는 13∼18개월분을 보상한다.

신입사원은 희망퇴직 대상이 아니며, 입사 1년 미만은 경력직 채용 직원 중 정규직 1년 미만을 의미한다.

한편, 영업을 제외한 경영 관련 직무에서는 20여명의 상무급 이상 임원이 일괄 사직서를 제출했다.

다올투자증권 관계자는 "임원들의 사직서 제출은 책임에 대한 표명"이라며 "조직 정비 후 내년 초쯤 경영에 필요한 임원은 재신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회사는 시장이 정상화되기까지는 상당기간 시간이 걸릴것이라 판단했다"며 "이번 희망퇴직 실시는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안윤해 기자 runha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