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8일 화요일

  • 서울 19℃

  • 인천 18℃

  • 백령 19℃

  • 춘천 14℃

  • 강릉 22℃

  • 청주 18℃

  • 수원 18℃

  • 안동 15℃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16℃

  • 전주 17℃

  • 광주 17℃

  • 목포 19℃

  • 여수 20℃

  • 대구 20℃

  • 울산 19℃

  • 창원 19℃

  • 부산 20℃

  • 제주 15℃

라이프 '즐겨찾기'는 어떻게 '즐겨찾기'가 됐나

라이프 숏폼 상식 UP 뉴스

'즐겨찾기'는 어떻게 '즐겨찾기'가 됐나

등록 2023.03.20 14:38

수정 2023.03.20 14:58

이석희

,  

배서은

  기자



컴퓨터를 사용할 때 자주 접하는 말로 즐겨찾기, 바로가기, 바탕화면 있는데요.

처음 윈도우가 미국에서 만들어질 때 이 용어들은 당연히 영어였습니다. 국내에 들어오면서 한글화됐죠. 그런데 원래 용어의 사전적 의미와 우리말 용어, 어째 연결이 바로 안 되는 것 같은데요. 어떻게 지금의 말이 된 걸까요?

1995년 한글화에 참여한 사람 중에는 노재훈 와이즈에스티글로벌 대표도 있었습니다. 윈도우 한글화에 발을 담근 노 대표. 당시 고민이 많았다는데요.

원래 용어를 직역하면 기능과 다른 말이 돼 사용자가 불편을 느낄 게 뻔했기 때문이죠. 이에 노 대표는 최적의 우리말을 찾기 위해 국어학과 교수의 자문을 받아가며 수정을 거듭했다고 합니다.

그 결과물이 말만 들어도 무슨 기능인지 바로 알 수 있는 즐겨찾기, 바로가기, 바탕화면입니다.

윈도우 속 편리함의 비밀. 어떤가요? 상식 업그레이드, 되셨죠?

'즐겨찾기'는 어떻게 '즐겨찾기'가 됐나 기사의 사진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