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4일 월요일

  • 서울 -1℃

  • 인천 -3℃

  • 백령 1℃

  • 춘천 -4℃

  • 강릉 1℃

  • 청주 2℃

  • 수원 -1℃

  • 안동 -1℃

  • 울릉도 6℃

  • 독도 6℃

  • 대전 2℃

  • 전주 4℃

  • 광주 1℃

  • 목포 4℃

  • 여수 5℃

  • 대구 1℃

  • 울산 3℃

  • 창원 2℃

  • 부산 4℃

  • 제주 5℃

IT SKT·KT, 英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서 나란히 수상

IT 통신

SKT·KT, 英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서 나란히 수상

등록 2023.12.01 12:03

임재덕

  기자

SK텔레콤과 KT는 영국 런던에서 열린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 2023'(Global Telecoms Awards 2023)에서 이동통신 관련 기술력과 혁신성을 인정받았다고 1일 밝혔다.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는 글로벌 ICT 연구기관 '인포마'(Informa)가 주관하는 ICT 분야 대표적인 시상식으로, 올해는 총 24개 부문에서 혁신 기업들을 선정했다.

SKT 직원이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 시상식에서 상 받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제공

SKT는 AI를 활용한 사칭문자 탐지/차단 기술로 고객 개인정보를 보호한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의 보안 솔루션'(Security Solution of the Year) 부문에서 수상했다. AI활용 사칭문자 탐지/차단 기술은 건 당 0.1초 미만의 처리 속도로 수만건의 메시지를 실시간 분석, 보이스피싱을 유도하는 사칭 문자만을 탐지 및 차단하는 기술이다.

SKT는 사피온의 AI반도체를 활용해 기존 대비 약 3배 가량 처리 속도를 높였으며, 연말에는 사칭문자를 이미 수신한 고객에게 실시간 알림 메시지를 전송하는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SKT는 경찰청과 중앙일보가 공동으로 주최한 '제 8회 대한민국 범죄예방대상'에서 사칭문자 탐지/차단 기술 개발 등 전기통신금융사기 예방추진 활동을 진행한 공로를 인정받아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한 바 있다.

SKT는 올해 수상으로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 7년 연속 수상 행진을 이어갔다. SKT는 지난 7년 간 5G 상용화 및 연구 개발 성과,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술, 최우수 통신사 등으로 다양한 수상부문을 두루 섭렵하며 기술 역량을 인정받은 바 있다.

류탁기 SKT 인프라 기술담당은 "올해도 글로텔 어워드를 수상함으로써 7년 연속 수상이라는 의미 있는 기록을 세웠다"며 "SKT의 기술 혁신 노력이 인정받은 결과로 믿고 앞으로도 통신 기술 연구 개발 및 상용화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T 임직원들이 글로텔 어워즈 2023 수상을 마치고 어워즈 관계자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Telecoms.com의 Scott Bicheno Editorial Director, KT 보안관제센터 서원철 센터장, KT 공공안전망운영센터 조준호 센터장. 사진=KT 제공

KT는 5G 미래 비전과 올해의 5G 특화망 프로젝트 2개 부문에서 글로벌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5G 미래 비전 부문에서는 5G-Advanced(차세대 5G)를 위한 5G 통합코어 기술과 VoNR 시범 서비스 등의 업적들을 높게 평가받았다. 특히 5G NSA와 SA 서비스를 하나의 시스템에서 동시 처리할 수 있는 통합코어 기술에 '네트워크 슬라이싱' 및 '모바일에지컴퓨팅'(MEC) 기술을 결합한 네트워크는 향후 5G 시장에 핵심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평가됐다.

올해의 5G 특화망 프로젝트 부문은 성장하고 있는 5G 특화망(이음5G)에서의 뛰어난 적용 사례를 선보인 기업에 수여하는 상이다. KT는 5G 특화망으로 군사, 의료 분야에 진출 사례와 AI 기반 '이음5G 지능형 관제 솔루션', 5G 특화망 전용 테스트베드 구축 등을 통한 향후 5G 특화망 경쟁력을 높게 평가받았다.

구재형 KT 네트워크기술본부장(상무)은 "이번 글로텔 어워즈 수상은 KT의 가장 안전한 네트워크를 구성하기 위한 노력의 결과물"이라며 "KT가 가지고 있는 단단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 전문 기업으로 고객의 보다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