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20℃

  • 인천 18℃

  • 백령 12℃

  • 춘천 22℃

  • 강릉 25℃

  • 청주 22℃

  • 수원 20℃

  • 안동 24℃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3℃

  • 전주 23℃

  • 광주 25℃

  • 목포 18℃

  • 여수 20℃

  • 대구 26℃

  • 울산 21℃

  • 창원 25℃

  • 부산 22℃

  • 제주 18℃

금융 국내은행, 3분기 대출 늘자 BIS비율 하락···"위험가중자산 증가 때문"

금융 은행

국내은행, 3분기 대출 늘자 BIS비율 하락···"위험가중자산 증가 때문"

등록 2023.12.05 16:48

한재희

  기자

BIS 기준 자본비율 일제히 하락

사진=금융감독원 제공사진=금융감독원 제공

올해 9월말 국내은행의 자본비율이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은행지주회사 및 은행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본비율 현황(잠정)' 자료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국내 은행의 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15.56%로 지난 6월 말 대비 0.15%포인트 하락했다.

보통주자본비율은 12.99%, 기본자본비율은 14.26%로 같은 기간 0.07%포인트, 0.10%포인트 하락하며 모든 자본비율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BIS 기준 자본비율은 총자산 대비 자기자본의 비율로, 은행의 재무구조 건전성을 나타대는 핵심 지표로 통한다.

감독당국의 규제 기준은 보통주자본비율 7.0%, 기본자본비율 8.5%, 총자본비율 10.5%다.

금감원은 "국내 은행들이 올해 3분기 19조5000억원의 역대 최대 순이익을 거두며 자본이 1.3%(4조5000억원)가량 증가했으나, 대출 증가로 인해 위험가중자산이 2.3%(50조원) 늘며 BIS비율이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총자본이 소폭 감소하거나 상대적으로 위험가중자산 증가폭이 컸던 카카오뱅크와 토스뱅크, 신한‧산업‧DGB‧수출입‧KB‧씨티‧JB‧기업‧우리은행 등 11개 은행은 총자본비율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국내은행의 자본비율은 규제비율을 상회하는 등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다만 고금리가 지속되는 가운데 환율 변동성이 확대되는 등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여전하고 중국 경기 부진 등 대내외 경제여건도 악화되고 있는 만큼 충분한 자본여력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금감원은 "대내외 불확실성에도 은행이 충분한 손실흡수능력을 확보하고 자금중개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자본적정성 감독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며 "차주(돈 빌린 사람)의 신용위험 증가가 은행의 부실 및 시스템 위기로 전이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했다.

뉴스웨이 한재희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