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2일 토요일

  • 서울 2℃

  • 인천 4℃

  • 백령 4℃

  • 춘천 1℃

  • 강릉 1℃

  • 청주 1℃

  • 수원 2℃

  • 안동 -1℃

  • 울릉도 5℃

  • 독도 5℃

  • 대전 2℃

  • 전주 2℃

  • 광주 1℃

  • 목포 4℃

  • 여수 3℃

  • 대구 3℃

  • 울산 2℃

  • 창원 2℃

  • 부산 2℃

  • 제주 4℃

이슈플러스 ESG위원회 설치 '주춤'···"대기업 절반이 설치 안해"

이슈플러스 일반

ESG위원회 설치 '주춤'···"대기업 절반이 설치 안해"

등록 2024.02.07 10:34

김선민

  기자

국내 대기업의 ESG위원회 설치 비율이 절반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으로 나타났다. 사진=리더스인덱스 제공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수년 전부터 기업 경영의 중요 화두로 등장했음에도 국내 대기업의 ESG위원회 설치 비율은 여전히 절반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7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반기보고서를 제출하는 357개사를 대상으로 ESG위원회나 이와 유사한 지속가능경영위원회 운영 여부를 조사한 결과, 48.5%(173개사)만 이와 같은 위원회를 운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44.5%(158개사)보다는 4%p(15개) 늘었지만, ESG 경영에 대한 기업들의 높은 관심을 고려하면 증가세가 주춤해졌다. 업종별로 보면 지주사, 통신 등은 모든 기업이 ESG위원회를 운영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500대 기업에 포함된 공기업 10개사 중 80%(8개사)도 이와 같은 위원회를 운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3개 기업에 설치된 ESG위원회에서 작년 상반기까지 개최한 회의는 333회로 위원회당 평균 1.9회, 분기당 1회 이하였다. 위원회 상정 안건은 558건으로 회의당 평균 1.8건이었으며 이 가운데 329건(56%)은 보고였고, 가결이 필요한 안건은 절반 이하인 259건(44%)으로 조사됐다.

식음료 업종(21개사)은 71.4%(15개사), 조선·기계·설비(19개사)는 68.4%(13개사)가 ESG위원회를 설치했다.

이들 기업의 ESG위원회에서 활동 중인 위원은 총 707명이며 76.7%(542명)가 사외이사였다. 위원장은 155명이며 위원장이 없거나 임명되지 않은 기업도 18곳으로 집계됐다.

위원장들의 출신 이력은 현직 교수가 61명(39.4%)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관료 출신 35명(22.6%), 재계 29명(18.7%), 법조 10명(6.5%) 등 순이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