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18일 토요일

  • 서울 23℃

  • 인천 22℃

  • 백령 17℃

  • 춘천 26℃

  • 강릉 27℃

  • 청주 26℃

  • 수원 22℃

  • 안동 27℃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6℃

  • 전주 24℃

  • 광주 26℃

  • 목포 24℃

  • 여수 22℃

  • 대구 28℃

  • 울산 26℃

  • 창원 25℃

  • 부산 24℃

  • 제주 21℃

금융 고금리도 대출 증가세 못 막았다···가계신용 1886조원 '역대 최대'

금융 금융일반

고금리도 대출 증가세 못 막았다···가계신용 1886조원 '역대 최대'

등록 2024.02.20 12:04

한재희

  기자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잔액이 1886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잔액이 1886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가계빚이 또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전분기 보다 증가폭은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4분기째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어 한국경제의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20일 발표한 '2023년 4분기 가계신용(잠정)'을 보면 4분기 말 가계신용 잔액은 1886조4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8조원 늘었다. 전분기 17조원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증가폭이 절반 이상 줄었지만 여전히 증가세가 이어졌다.

가계신용은 지난 2022년 4분기 3조6000억원 감소한 뒤 2023년 1분기 14조4000억원 감소 등 큰 폭의 감소를 보였지만 같은해 2분기 8조2000억원 증가를 시작으로 3분기 17조원, 4분기 8조원 등 증가세를 보였다.

가계대출 잔액은 1768조3000억원으로 전분기 말 대비 6조5000억원 늘어났다. 상품별로는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잔액은 같은 기간 15조2000억원 늘어 1064조3000억원을 기록했고 정책 모기지(특례보금자리론 등) 공급속도 조절과 개별주담대 증가규모 축소 등으로 증가폭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대출은 증권사 신용공여액 감소 등의 영향으로 8조7000억원 감소한 703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기관별로 예금은행과 기타금융기관 등은 전분기말 대비 각각 11조4000억원, 1조원 증가했다. 예금은행의 경우 전월 10조원 증가에서 증가폭이 더 커졌는데, 이는 주담대가 전분기보다 12조7000억원 늘어난 영향이다. 예금은행의 주담대 잔액은 672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기타대출 잔액은 243조8000억원으로 전분기 보다 1조3000억원 감소했다.

기타금융기관의 가계대출 잔액은 534조4000억원으로 주담대가 줄고 기타대출이 감소 전환하면서 전분기 9조2000억원 증가에서 1조원 증가로 증가폭이 대폭 감소했다.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주담대가 증가전환했음에도 기타대출 감소규모가 커지면서 5조8000억원 줄어든 317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주담대 잔액은 105조6000억원으로 2000억원 늘었고 기타대출은 212조3000억원으로 6조원 감소했다.

판매신용 잔액은 신용카드 이용규모가 확대되며 1조5000억원 증가한 118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가계신용은 일반가계가 은행 등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거나 외상으로 물품을 구입한 대금 등을 합한 금액을 뜻한다. 판매신용은 외상(신용) 거래를 의미하며 여신전문기관 및 판매회사가 제공한다.

뉴스웨이 한재희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