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1일 화요일

  • 서울 16℃

  • 인천 17℃

  • 백령 14℃

  • 춘천 16℃

  • 강릉 12℃

  • 청주 18℃

  • 수원 16℃

  • 안동 15℃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17℃

  • 전주 16℃

  • 광주 16℃

  • 목포 17℃

  • 여수 17℃

  • 대구 17℃

  • 울산 16℃

  • 창원 18℃

  • 부산 16℃

  • 제주 18℃

bhc치킨 “닭고기 품질 논란, 악의적으로 조작된 영상”

bhc치킨 “닭고기 품질 논란, 악의적으로 조작된 영상”

등록 2019.04.09 13:23

천진영

  기자

사진=bhc 제공사진=bhc 제공

bhc치킨은 원재료 닭고기 품질 논란을 두고 “일부 가맹점주가 악의적으로 조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bhc치킨은 9일 공식 입장자료를 통해 “bhc치킨은 고품질의 냉장 신선육을 사용하며, 보도된 영상은 일부 가맹점주의 주장으로 충분히 악의적으로 조작될 수 있음을 명확히 한다”며 “사실 관계를 정확하게 파악하지 않고 일방적인 주장에 대한 보도는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입장문에 따르면 현재 bhc치킨은 하림 계열인 올품 및 사조 등 도계업체에서 당일 도계한 신선육을 냉장으로 공급받고 있다. 이 도계업체들은 국내 다양한 프랜차이즈 및 대형 마트에 계육을 공급하고 있습니다.

당일 도계한 신선육을 바로 급냉동 제품화한다면, 해당 납품가는 냉장 신선육 보다 제조원가가 높아진다. 프랜차이즈 가맹본부도 원가 높은 냉동육을 공급하지 않는 이유다.

다만 울릉도점의 경우 배송수단(항해), 거리, 기상상황들을 감안해 가맹점의 요구에 따라 신선육을 급 냉동해 공급하고 있다. AI 등 국가적 사태로 인해 공급과 수요에 조절이 어려울 경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소비자에게 공지를 우선적으로 진행한다.

bhc치킨 측은 “언론 보도에 적용된 영상은 가맹점주가 악의적으로 조작했으며, 가맹점에 납품한 냉장 신선육을 가맹점주가 냉동 보관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영상을 통해 주장하는 냉동육은 신선육 보관 과정에서 온도조절로 인해 겉 표면만 살얼음 된 것”이라며 “실제 도계업체에서 유통되고 있는 냉동육은 유수해동을 진행해도 해동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bhc치킨은 가맹점에서 보다 편리하고 쉽게 조리할 수 있도록 신선육을 14조각해 냉장으로 공급하고 있다. 신선육을 납품하는 도계업체의 경우 bhc치킨뿐 아니라 국내 다양한 프랜차이즈에 계육을 조각내어 공급하고 있다.

대형 도계업체의 경우 하루에 30만 마리 이상의 닭을 도계 처리해 다양한 브랜드에 공급을 한다. 즉 브랜드별로 절단 방법과 가공 방식이 다를 뿐 도계사에서 생산한 도계육은 어느 브랜드나 동일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bhc치킨 측은 “마지막으로 작업자가 육안으로 체크하며 검품을 진행하지만, 일부 기준에 준하지 않는 제품이 실제 발생할 수 있다”며 “당사는 하루 6만 마리 정도를 공급받고 있으며, 기준에 준하지 않는 제품은 도계사에서 즉시 교환 처리를 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마치 bhc치킨이 냉동육을 사용하고 극소수 일부 기준에 준하지 않는 제품을 사용한다는 것은 명백히 잘못된 주장”이라며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기업을 의도적으로 악의적으로 폄하하는 것에 대해 엄중하고 강력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웨이 천진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