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30대그룹 사외이사 37% 임기만료···연임제한에 56명은 꼭 바뀐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올해 3월 주주총회를 앞두고 국내 30대 그룹 사외이사 10명 중 거의 4명이 임기 만료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연임 제한에 걸려 교체가 불가피한 사외이사도 56명에 달해 기업들의 '사외이사 모시기'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24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자산순위 상위 30대 그룹 218개 계열사의 사외이사 780명의 임기를 조사한 결과, 3월 주총을 앞두고 임기가 끝나는 사외이사는 286명(36.7%)으로 집계됐다.

이들 가운데 연임이 불가능한 사외이사는 약 5분의 1인 56명으로 조사됐다.

상법 시행령에 따르면 사외이사는 상장사와 비상장사를 가리지 않고 2개까지만 겸직할 수 있고, 연임은 동일 기업에서 6년까지만 가능하다.

임기 만료 예정인 사외이사 중 남성은 255명, 여성은 31명이었다.

연임 제한에 걸리는 56명의 사외이사 가운데 여성은 단 1명이었다.

3월에 임기가 끝나는 사외이사 비중이 가장 높은 그룹은 신세계였다.

신세계그룹은 7개 계열사 23명의 사외이사 가운데 16명(69.6%)의 임기가 만료된다.

영풍그룹도 6개 계열사 사외이사 15명 중 10명(66.7%)의 임기가 끝나간다.

미래에셋그룹은 16명 중 10명(62.5%), 현대백화점그룹은 30명 중 16명(53.3%)이 임기 만료 예정으로 나타났다.

한화(34명 중 17명)와 KT(52명 중 26명), LS그룹(24명 중 12명)은 사외이사 절반의 임기가 3월에 끝난다.

상위 4대 그룹은 임기가 만료되는 사외이사 비중이 비교적 낮은 편이었다.

삼성은 6개 계열사 58명의 사외이사 중 21명(36.2%), SK는 19개 계열사 사외이사 69명 중 16명(23.1%)의 임기 만료가 임박했다.

현대차그룹은 72명 중 20명(27.8%), LG는 46명 중 12명(26.1%)의 임기가 마무리된다.

한편 30대 그룹 사외이사 780명의 평균연령은 61.7세였다.

최고령자는 GS그룹 계열사인 삼양통상의 조관현(87) 사외이사, 최연소 사외이사는 카카오 사외이사인 박새롬(33) 성신여대 교수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