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16℃

  • 인천 14℃

  • 백령 10℃

  • 춘천 18℃

  • 강릉 20℃

  • 청주 18℃

  • 수원 15℃

  • 안동 18℃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18℃

  • 전주 17℃

  • 광주 17℃

  • 목포 13℃

  • 여수 16℃

  • 대구 21℃

  • 울산 16℃

  • 창원 18℃

  • 부산 18℃

  • 제주 14℃

금융 금융당국은 선 그었지만···증권·저축은행 PF 부실 '위험'

금융 금융일반

금융당국은 선 그었지만···증권·저축은행 PF 부실 '위험'

등록 2023.09.12 17:22

수정 2023.09.19 15:59

차재서

  기자

6월말 금융권 부동산 PF 연체율 2.17% 증권사 17.28%로 최고···1Q 대비 1.4%↑시장서도 경고음···"위험노출액 관리해야"

6월말 기준 금융권 부동산 PF 대출 연체율은 6월말 2.17%로 3개월 전보다 0.16%p 상승했다. 그래픽=홍연택 기자6월말 기준 금융권 부동산 PF 대출 연체율은 6월말 2.17%로 3개월 전보다 0.16%p 상승했다. 그래픽=홍연택 기자

부동산 시장이 침체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면서 증권과 저축은행, 상호금융을 포함한 금융업권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이 위험 수준에 이르렀다. 정부는 여전히 관리 범위 내에 있다며 선을 그었지만, 업계에선 언제 터질지 모르는 리스크에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0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6월말 기준 금융권 부동산 PF 대출 연체율은 2.17%로 3개월 전보다 0.16%p 상승했다. 같은 기간 대출 잔액도 131조6000억원에서 133조1000억원으로 1조5000억원 늘었다.

연체율 오름세를 주도한 것은 증권과 저축은행 업권이다. 증권사는 17.28%, 저축은행은 4.61%로 3월말 대비 각 1.4%p와 0.54%p 상승했다. 또 새마을금고를 포함한 상호금융의 경우 1.12%로 종전보다 1.03%p나 뛰었고, 1분기까지만 해도 '청정 지대'였던 은행권에서마저 연체(0.23%)가 발생했다.

특히 증권과 저축은행 업권은 앞선 조사 당시에도 이미 높은 상태여서 도마에 올랐는데, 'PF 대주단'을 가동하는 등 금융당국의 조치에도 좀처럼 부실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하는 모양새다.

이들 업계의 위기는 어느 정도 예견된 것이기도 하다. 2분기 실적과 신용평가사 리포트를 통해 경고음이 새어나왔기 때문이다.

실제 자산기준 상위 5개 저축은행(SBI·OK·웰컴·페퍼·한국투자저축은행)의 6월말 기준 부동산 PF 연체율은 평균 3.96%로 전년 동기 1.26%의 3배 이상으로 치솟았다. 그 중 OK·페퍼·웰컴저축은행 등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그 수치가 많게는 5%p 가까이 급등한 상태다.

증권사도 마찬가지다. 부동산 사업에 투입한 자금을 거둬들이지 못하며 진퇴양난에 빠졌다. 나이스신용평가는 보고서에서 부동산금융과 관련한 국내 25개 증권사의 잠재 부실 가능 위험노출액은 6조원(3월말)에 달하는데, 프로젝트가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않아 자산매각을 통해 투자금을 회수한다면 손실 부담이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금융위원회가 김소영 부위원장 주재로 부동산 PF 사업정상화 추진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사진=금융위원회 제공금융위원회가 김소영 부위원장 주재로 부동산 PF 사업정상화 추진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이처럼 증권·저축은행에 부실이 유독 집중된 것처럼 보이는 배경은 두 업권이 지난 몇 년간 브릿지론 영업에 치중했기 때문으로 업계는 추정한다. 통상 국내 부동산 시행사는 자금력이 부족해 토지매입금의 70% 이상을 브릿지론으로 충당한다. 2금융권으로부터 높은 금리에 대출을 받아 사업부지 매입 등에 활용하고 쓰고 추후 인허가를 받으면 은행으로부터 담보대출을 받아 이를 상환하는 식이다. 그러나 금리 상승과 미분양 증가로 대출을 해결하지 못하는 회사가 속출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우려스런 대목은 정부가 현 상황을 외면하는 것처럼 비춰진다는 점이다. 금융위는 이날 김소영 부위원장 주재로 진행한 '제3차 부동산 PF 사업정상화 추진상황 점검회의' 직후 자료를 통해 충분히 관리 가능한 수준이라는 메시지를 내놨다. 연체율이 오르긴 했지만 상승추세는 크게 둔화된 만큼 금융 전반에 대한 위험으로 확산되지는 않을 것이란 판단에서다. 연체율이 17%대에 도달한 증권업을 놓고도 상승폭이 둔화됐고, 연체대출 규모(9000억원)도 증권사 자기자본(78조2000억원)의 1.2%에 불과해 문제가 없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금융당국은 대주단을 구성하는 금융기관엔 사업성 있는 사업장을 선별해 자금을 충분히 공급하고 위험관리 차원에서 대손충당금을 적립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는 현실을 지나치게 낙관적으로 바라보고 있는 것이란 게 업계의 중론이다. 수도권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에서 부동산 시장 회복이 더디고, 개별 금융사의 손실흡수능력도 제각각이라 위기 시 이를 감내할 수 있을지 확신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단순히 연체율에만 집중하기보다 미래의 손실 가능성까지 반영한 위험노출액을 중심으로 현 상황을 정확히 진단하고 합리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나이스신용평가는 보고서에서 "상반기 만기 도래 예정이던 국내 PF 사업장 73%(5조2000억원 규모)에서 만기 연장이 이뤄졌다"면서 "만기연장은 부동산 경기가 회복한다면 위험을 해소하는 방안이 될 수 있지만, 반대의 상황에선 이자부담 증가와 사업성 하락 등으로 손실을 떠안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일단 당국은 1조원 규모의 'PF 사업장 정상화 지원펀드'를 안정적으로 가동함으로써 리스크에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김소영 부위원장은 "부동산 PF 사업장의 재구조화를 통한 사업성 제고와 이를 전제로 한 신규자금 투입이 시장 정상화와 원활한 주택공급에 핵심적인 부분"이라며 "지원펀드의 효과성을 높이기 위한 추가방안을 관계부처‧기관, 금융업권과 긴밀히 협의해 이달말 정부합동 주택공급확대 관련 대책에 포함시킬 것"이라고 예고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