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30일 목요일

  • 서울 17℃

  • 인천 17℃

  • 백령 15℃

  • 춘천 14℃

  • 강릉 19℃

  • 청주 17℃

  • 수원 17℃

  • 안동 16℃

  • 울릉도 17℃

  • 독도 17℃

  • 대전 16℃

  • 전주 18℃

  • 광주 17℃

  • 목포 17℃

  • 여수 18℃

  • 대구 19℃

  • 울산 17℃

  • 창원 18℃

  • 부산 17℃

  • 제주 18℃

금융 이창용 "이스라엘·하마스 사태로 물가경로 불확실성 높아"

금융 은행

이창용 "이스라엘·하마스 사태로 물가경로 불확실성 높아"

등록 2023.10.23 10:49

정단비

  기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윈회 국정감사 인사말을 통해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윈회 국정감사 인사말을 통해 "이스라엘·하마스 사태로 인한 국제유가, 환율 등의 변동성 확대로 향후 물가경로에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이스라엘·하마스 사태로 인한 국제유가, 환율 등의 변동성 확대로 향후 물가 경로에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윈회 국정감사 인사말을 통해 "국내경제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둔화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지만 여전히 물가목표수준(2%)을 상당폭 상회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재는 "경기의 경우 소비회복세가 다소 약한 모습이나 수출 부진이 완화되면서 점차 개선되고 있으며 내년에도 완만한 개선세를 이어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금융안정 측면과 관련해서는 "국내 금융시스템이 대체로 안정적인 모습을 유지하고 있으나 가계와 기업 부문의 부채 증가로 인한 금융불균형 확대 위험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이러한 점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한국은행은 앞으로도 상당 기간 물가안정에 중점을 두고 긴축적인 정책 기조를 이어 나갈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은은 높아진 금리 환경하에서 취약부문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코로나19 피해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대출 금리를 낮은 수준으로 유지하고 경기 부진 및 경기민감 업종을 영위하는 지방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지속했다"며 "또한 디지털 뱅킹 확산 등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해 예금취급기관의 유동성 안전판 역할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한국은행의 대출제도를 개편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은행에 대한 상시대출제도인 자금조정대출의 적용 금리를 하향 조정하고 적격담보 범위를 회사채까지 확대하는 등 접근성을 제고했으며 향후 예금취급기관의 대출채권을 적격담보 범위에 추가로 포함하는 방안도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높아진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응해 정부와 함께 금융·외환시장 안정화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단기금융시장 및 채권시장 불안에 대응하여 RP매입 등 시장 안정화 조치를 적기 시행하였으며 올해 7월 새마을금고 예금인출 사태 시에는 단기자금시장 유동성을 탄력적으로 관리하는 등 신속히 대처했다"며 "국내외 금융·외환시장 변동성 확대 가능성에 계속 유의하면서 필요시 적절한 대응을 통해 시장안정을 도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장기적으로는 기후변화와 관련한 국가적 대응에도 힘을 보태고자 한다"며 "이를 위해 전담 조직을 설치, 운영함과 동시에 기후변화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녹색금융 활성화 방안에 대한 조사연구를 수행해 왔으며 친환경 부문으로의 자금공급을 원활히 유도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 수단의 활용 방안도 강구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