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1일 수요일

  • 서울 날씨

  • 인천 2℃ 날씨

  • 백령 1℃ 날씨

  • 춘천 1℃ 날씨

  • 강릉 1℃ 날씨

  • 청주 5℃ 날씨

  • 수원 3℃ 날씨

  • 안동 3℃ 날씨

  • 울릉도 5℃ 날씨

  • 독도 5℃ 날씨

  • 대전 5℃ 날씨

  • 전주 7℃ 날씨

  • 광주 8℃ 날씨

  • 목포 8℃ 날씨

  • 여수 6℃ 날씨

  • 대구 5℃ 날씨

  • 울산 6℃ 날씨

  • 창원 7℃ 날씨

  • 부산 7℃ 날씨

  • 제주 13℃ 날씨

뉴스웨이 로고

산업 에코프로, 유럽서 폐배터리 재활용 공장 설립 추진

산업 전기·전자

에코프로, 유럽서 폐배터리 재활용 공장 설립 추진

등록 2023.11.19 10:31

이지숙

  기자

SK에코플랜트·테스와 '맞손'···시너지 효과 기대'전략적 요충지' 헝가리서 2025년 완공 목표

박경일(왼쪽부터) SK에코플랜트 사장, 송호준 에코프로 대표, 테렌스 응 테스 회장이 지난 16일 SK에코플랜트 본사에서 '헝가리 배터리 재활용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에코프로 제공

에코프로가 SK에코플랜트, 전기·전자폐기물 전문기업 테스(TES)와 함께 헝가리에 폐배터리 재활용 공장 설립을 추진한다.

에코프로는 지난 16일 서울 종로구 SK에코플랜트 수송동 본사에서 SK에코플랜트, 테스와 함께 '헝가리 배터리 재활용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송호준 에코프로 대표와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 테렌스 응( 테스 회장 등이 참석했다.

에코프로는 이들 회사와 지난 3월 '유럽 지역 배터리 재활용 사업 협력'을 맺고 글로벌 폐배터리 시장 진출을 위한 협력체제를 구축하기로 했는데 헝가리 폐배터리 공장 건설이 첫 프로젝트다.

3사는 협약에 따라 폐배터리 재활용 협력 지역으로 헝가리를 확정하고 2025년 완공을 목표로 폐배터리 재활용 공장 설립을 추진할 방침이다. 헝가리는 2022년 기준 중국, 폴란드, 미국에 이어 세계 4위의 배터리 생산국이다. 국내외 배터리 관련 기업과 전기차 업체의 투자가 이어지며 유럽 내 전기차·배터리 산업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다.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은 재활용을 위한 피드스톡(주 원자재)을 얼마나 많이, 안정적으로 확보하는지에 성패가 달려있다.

코트라에 따르면 헝가리에는 독일 프리미엄 자동차 제조업체 3개사(아우디, BMW, 메르세데스-벤츠)가 전기차를 생산하고 있거나 생산 계획을 가지고 있다. 중국 3개사(CATL, Eve Power, Sunwoda)도 헝가리 투자 진출을 발표했다. 헝가리 배터리 생산량은 2022년 대비 2030년 7배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에선 배터리 셀 제조업체 삼성SDI와 SK온 등이 진출했다.

3사는 헝가리에서 폐배터리 및 스크랩(배터리 제조공정에서 발생하는 불량품) 등 재활용을 위한 원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에코프로의 폐배터리 재활용 소재 기술력과 SK에코플랜트, 테스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헝가리 등 유럽 지역에 거점을 둔 국내외 전기차 및 배터리 제조사를 상대로 물량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폐배터리에서 회수한 리튬, 코발트, 니켈 등 희소금속을 배터리 제조에 다시 투입하는 완결적 순환체계를 헝가리 현지에 구축해 자원순환경제 실현에도 나선다.

에코프로는 습식공정을 중심으로 한 차별화한 리사이클링 기술력으로 배터리 리사이클링 산업을 선도하고 있다. 습식공정은 먼저 리튬이온 배터리를 파쇄한 뒤 나온 검은색 분말인 블랙파우더를 선별 채취한다. 이후 여과 과정을 거쳐 블랙파우더에서 리튬과 침전물을 분리 추출하는 방식으로 리튬 회수율이 높다.

에코프로의 헝가리 공장과도 시너지를 낼 것으로 보인다. 2021년 헝가리 데브레첸에 양극재 공장 설립을 발표한 뒤 2024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지난해 11월부터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에코프로 해외 첫 생산기지인 헝가리 양극재 공장은 연간 10만8000톤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출 예정이다. 이밖에 캐나다 등 북미 진출도 추진하고 있어 북미 거점을 확보한 SK에코플랜트 및 테스와의 추가적인 사업 협력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SK에코플랜트와 자회사인 테스는 폐배터리 회수부터 희소금속 추출, 재활용에 이르기까지 폐배터리 전 부문에 걸친 솔루션을 갖추고 있다. 전 세계 23개국 50개 거점 확보를 통해 글로벌 폐배터리 수거망을 비롯한 물류 전초기지를 구축하고 있다.

특히 유럽 최대 항구 네덜란드 로테르담, 중국 배터리 산업 요충지인 옌청에도 폐배터리 재활용 공장 준공을 앞두고 있다. 또한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및 유럽 핵심원자재법(CRMA) 등에도 대응이 가능하다. 바젤협약에 따라 수거한 폐기물을 국경 너머 재활용 시설로 옮기려면 바젤 허가가 필요한데, 테스는 이미 30여개 국가에서 바젤 허가를 획득했다.

테스는 이미 프랑스, 중국, 싱가포르 등에 폐배터리 재활용 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유럽 최대 규모 항구도시 중 하나인 네덜란드 로테르담을 비롯해 호주 시드니 서부 등 폐배터리 재활용 전용 시설 추가 구축에도 한창이다.

송호준 에코프로 대표는 "에코프로는 폐배터리 리사이클부터 양극재 생산까지 배터리 생태계의 전 과정을 아우르는 클로즈드 루프 시스템을 구축해 차별화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며 "에코프로의 경쟁력 있는 리사이클 소재 기술력과 SK에코플랜트와 테스의 재활용 사업의 기술력, 글로벌 네트워크가 결합돼 시너지를 내면서 글로벌 배터리 리사이클 산업을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