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2일 월요일

  • 서울 15℃

  • 인천 16℃

  • 백령 14℃

  • 춘천 13℃

  • 강릉 12℃

  • 청주 15℃

  • 수원 14℃

  • 안동 13℃

  • 울릉도 14℃

  • 독도 14℃

  • 대전 16℃

  • 전주 16℃

  • 광주 15℃

  • 목포 15℃

  • 여수 16℃

  • 대구 15℃

  • 울산 14℃

  • 창원 15℃

  • 부산 14℃

  • 제주 14℃

금융 금감원-연구기관, 올해 '인구구조·기후금융' 등 5가지 트렌드 제시

금융 금융일반

금감원-연구기관, 올해 '인구구조·기후금융' 등 5가지 트렌드 제시

등록 2024.02.28 10:00

이수정

  기자

금감원, 28일 오전 연구기관장 간담회 개최예견된 리스크 대비···성장동력 확보할 필요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금융감독원과 금융연구기관장들은 올해 금융권이 주목해야 할 트렌드로 ▲인구구조 변화 ▲기후금융 ▲사이버 보안 ▲AI 금융 ▲주주환원 정책 강화를 선정했다.

금감원은 28일 오전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연구기관장 간담회를 개최하고 올해 금융산업 트렌드와 대내외 주요 리스크요인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는 이복현 금감원장을 비롯해 박종규 금융연구원장, 신진영 자본시장연구원장,안철경 보험연구원장, 허용석 현대경제연구원장,김원준 삼성글로벌리서치소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인구구조, 기후변화 등 이미 예견된 미래 위험에 대해서는 금융산업의 새로운 성장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AI금융 등 디지털 혁신을 추진하면서 사이버 보안을 강화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미래 금융산업의 근간을 바꿀 수 있는 새로운 트렌드를 적극적으로 수용해 혁신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인구구조 변화가 가져올 사회·경제 및 금융산업의 영향을 면밀히 분석하고 부동산 및 이자수익 중심의 현재희 금융산업 구조를 선진국형으로 개선할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연구조직을 신설해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금감원은 올해 1월 미래금융연구팀을 신설한 바 있다. 또한 우리나라의 기후금융 대응 노하우를 동남아 감독당국 등에도 적극 전파하는 등 K-금융의 경쟁력과 인지도 높이고 금융회사의 사이버 위협 대응역량 강화, 안전한 AI 금융서비스 활용환경 조성,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주주환원 활성화에도 노력하고 있다.

이날 연구기관장들은 예상보다 견조한 세계경제 성장 및 금리인하 기대감 등 우호적인 경제여건이 조성될 수 있으나 부동산 PF 부실화 우려, 높은 가계부채, 취약차주 금융부담, 지정학적 리스크 등 대내외 리스크가 산재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금융감독 당국의 선제적이고 신속한 대응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에 이복현 금감원장은 "시장불안 발생 시 적시 대응을 골자로 PF 사업성 평가기준을 개정하여 사업성이 부족한 사업장에 대해서는 금융회사가 충분한 충당금 쌓고 신속히 정리·재구조화해, 부실 사업장에 묶인 자금이 생산적인 부문으로 배분되도록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계부채 문제에 대해서는 DSR 제도를 내실화하여 채무상환능력에 기반한 대출관행을 확립하고, 이를 통해 GDP대비 가계대출 비중을 점진적으로 하향 안정화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회복 지연, 고금리 지속 등에 따른 다중채무자 채무상환능력 악화에 대비해서는 공적·사적 채무조정 활성화 등을 통해 차주의 신용회복 및 재기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최근 금융시장이 비교적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고 그간 금융회사의 손실흡수능력도 많이 확충해 왔다"며 "PF 연착륙 방안 등을 계획대로 추진하면서 금융시스템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도록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