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제주항공, 차세대 기종 'B737-8' 40대 도입 준비 박차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3200억 규모 자본확충 통해 안정적인 기단 현대화 착수
내년 차세대 기종 'B737-8' 40대 순차 도입
기존 대비 운항거리 1000Km 이상 길어
중앙亞·인니 등 중장거리 신규노선 개발 기대
구매기 도입 통한 기존 리스 항공기 교체로 고정비 절감 기대

이미지 확대thumbanil

자료=제주항공 제공

제주항공이 보잉의 차세대 기종인 B737-8 도입을 위한 준비에 나섰다. 3200억원 규모의 자본 확충을 통해 차세대 기종인 B737-8 40대를 곧 들여올 계획이다.

제주항공은 내년부터 B737-8 40대를 순차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B737-8은 현재 운용중인 B737-800에 비해 운항거리가 1000㎞ 이상 길어 중앙아시아·인도네시아 등 신규노선 개발이 가능하다.

기존 동급 항공기 대비 연료 절감은 15% 이상, 좌석당 운항비용도 12% 줄일 수 있어 수익성 개선 효과도 기대된다. 리스로 운영하던 항공기를 구매기로 대체해 리스 비용 등 고정비도 절감할 수 있다.

제주항공은 32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통해 차세대 항공기 도입 등 시설투자 자금을 확보할 계획이다. 제주항공 최대주주인 AK홀딩스도 최근 1300억원 규모의 교환사채(EB) 발행을 통해 제주항공 유상증자 참여 자금을 확보하는 등 적극 지원에 나섰다.

제주항공은 국제선 회복세에 초점을 맞춰 LCC(저비용항공사) 본연의 사업모델을 더욱 고도화할 방침이다. 항공기 운항에 필요한 비용을 최소화하고, 이를 통해 보다 저렴한 금액으로 항공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코로나 이후 여행 수요를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또한 단일 기종 및 기단 현대화 작업을 통한 항공기 운용 효율성 확보를 통해 LCC 사업모델에서 더 높은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함으로써 항공여행 회복기 시장 선도 기업의 위상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최근 발표한 유상증자 계획은 이전 유상증자와는 성격면에서 완전히 다르다"며 "재무적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이전 증자와는 달리 포스트코로나 시대 선도 항공사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한 투자 목적의 자본확충 계획인 만큼 사업 경쟁력 강화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연 기자 l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