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주현 금융위원장 "15조 혁신성장펀드로 중소·벤처기업 지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총 15조원 규모의 혁신성장펀드를 꾸려 중소·벤처기업이 유니콘으로 도약하도록 조력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24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김주현 위원장은 이날 마포 프론트원에서 열린 벤처기업, 투자업계 등과의 간담회에 참석해 "벤처기업은 우리경제 성장잠재력 확충과 고용창출의 중심"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투자혹한기에도 기술력과 혁신성을 가진 기업이 창업과 성장을 지속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금융위와 정책금융기관이 성장잠재력 있는 혁신적 벤처기업에 대한 지원과 민간자금공급의 마중물 역할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 일환으로 금융위는 혁신성장펀드를 5년간 총 15조원 규모로 조성해 반도체·AI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하고, 정책금융기관도 성장성 중심의 심사로 자금을 공급하는 프로그램(6조3000억원 규모)을 신설한다. 특히 기업은행은 벤처기업을 위해 일반 대출에 0% 금리의 신주인수권부사채를 결합한 실리콘밸리은행식 벤처대출을 도입하기로 했다.

아울러 금융위는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표준평가모형을 통해 기술특례상장평가를 내실화함으로써 혁신기업의 상장을 조력한다.

이날 벤처업계는 시장의 유동성이 빠르게 위축돼 자금 조달이 어려워졌다며 금융회사가 모회사와의 시너지에 얽매이지 않고 다양한 분야에 투자해줄 것을 건의했다. 정부에도 당장의 수익성 보다 혁신분야에 대한 자금공급과 모험자본육성에 힘써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금융권은 창업·벤처생태계에 대한 직·간접적인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화답했다. 정책금융기관의 경우 내년 벤처투자규모를 확대하고, 혁신성·기술력 중심의 여신공급을 늘려나가는 한편, 지원·육성 플랫폼을 강화한다. 은행권 역시 핀테크업체는 물론 다양한 산업군으로 포트폴리오를 넓히고 투자규모도 확대할 계획이다.

김 위원장은 "겨울에 얼지 않으려 뿌리를 넓고 깊게 내리고 체내 당도를 높인 작물은 봄에 그 단맛이 배가 된다"면서 "많은 벤처기업이 유동성 긴축시기를 잘 이겨내 혁신의 주인공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