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9일 목요일

  • 서울

  • 인천 2℃

  • 백령 3℃

  • 춘천 1℃

  • 강릉 1℃

  • 청주 6℃

  • 수원 2℃

  • 안동 1℃

  • 울릉도 7℃

  • 독도 7℃

  • 대전 4℃

  • 전주 7℃

  • 광주 6℃

  • 목포 7℃

  • 여수 8℃

  • 대구 4℃

  • 울산 5℃

  • 창원 7℃

  • 부산 6℃

  • 제주 9℃

사진·영상 방시혁 하이브의장에게 듣는 'SM인수전'

사진·영상 온스팟

방시혁 하이브의장에게 듣는 'SM인수전'

등록 2023.03.15 20:33

수정 2023.03.16 08:48

이수길

  기자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포럼에 참석해 SM인전에 대해 말했다.

이날 방시혁 하이브 의장은 SM엔터테인먼트 경영권 인수 배경과 관련 질문에 "하이브가 SM 인수를 생각한 것은 2019년부터"라며 "두 차례 요청을 했는데 거절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던 중 굉장히 갑작스럽게 이수만씨에게 지분 인수 의향을 묻는 연락을 받았고, 과거 인수 반대 요인으로 생각했던 부분들이 많이 사라졌다고 판단해 인수 절차에 나섰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수 절차를 중단한 것과 관련해서는 "시장이 과열될 정도의 치열한 인수전은 예상 밖이었다"며 "주주 가치를 훼손하고 시장 질서를 흔들면서까지 전쟁을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카카오와 인수 경쟁이 '쩐의 전쟁'으로 번지게 되자 경영권 인수 절차를 중단했다"고 설명하며 카카오·SM과 플랫폼 관련 협업을 하는 데 합의한 것에 대해선 "가장 하이브스러운 선택이었다. 일각에선 '졌잘싸'라고 볼 수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결과에 아주 만족한다"고 말했다.

이어 방 의장은 "외부에선 숫자만 보였겠지만, 수많은 시간과 노력, 구성원들의 감정 노동이 들어가는 일이었다. 끝끝내 SM 인수가 하이브스럽지 않다고 판단해 기존 우리의 로드맵대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을 지향하면서 혁신 기업에 투자해나가자는 결정을 내린 것"이라며 "인수라는 것을 승패의 관점으로 보는 데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