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2일 월요일

  • 서울 15℃

  • 인천 16℃

  • 백령 14℃

  • 춘천 13℃

  • 강릉 12℃

  • 청주 15℃

  • 수원 14℃

  • 안동 13℃

  • 울릉도 14℃

  • 독도 14℃

  • 대전 16℃

  • 전주 16℃

  • 광주 15℃

  • 목포 15℃

  • 여수 16℃

  • 대구 15℃

  • 울산 14℃

  • 창원 15℃

  • 부산 14℃

  • 제주 14℃

라이프 엄마 '지공 카드' 쓰다 딱 걸린 20대男의 최후

라이프 소셜 카드뉴스

엄마 '지공 카드' 쓰다 딱 걸린 20대男의 최후

등록 2024.01.23 09:29

박희원

  기자

엄마 '지공 카드' 쓰다 딱 걸린 20대男의 최후 기사의 사진

엄마 '지공 카드' 쓰다 딱 걸린 20대男의 최후 기사의 사진

엄마 '지공 카드' 쓰다 딱 걸린 20대男의 최후 기사의 사진

엄마 '지공 카드' 쓰다 딱 걸린 20대男의 최후 기사의 사진

엄마 '지공 카드' 쓰다 딱 걸린 20대男의 최후 기사의 사진

엄마 '지공 카드' 쓰다 딱 걸린 20대男의 최후 기사의 사진

엄마 '지공 카드' 쓰다 딱 걸린 20대男의 최후 기사의 사진

엄마 '지공 카드' 쓰다 딱 걸린 20대男의 최후 기사의 사진

엄마 '지공 카드' 쓰다 딱 걸린 20대男의 최후 기사의 사진

엄마 '지공 카드' 쓰다 딱 걸린 20대男의 최후 기사의 사진

우리나라는 노인복지법에 따라 65세 이상이면 우대용 교통카드, 이른바 '지공(지하철 공짜) 카드'를 발급받아 지하철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한 20대 남성이 68살인 어머니의 우대용 교통카드를 사용하다 적발됐습니다.

남성은 지하철 3호선 압구정역에서 2호선 구로디지털단지역까지 이동하며 반복적으로 경로 우대용 교통카드를 사용했는데요. 역무원의 CCTV 모니터링을 통해 덜미를 잡혔습니다.

부정승차 시, 철도사업법 제10조에 따라 철도사업자는 이용한 승차구간에 상당하는 운임과 그의 30배 범위 안에서 부가운임을 징수할 수 있습니다.

해당 남성을 모니터링한 결과 20번의 부정승차 내역이 적발되어, 그동안의 운임과 운임의 30배 부과금까지 포함해 105만4000원을 징수했습니다.

많은 네티즌들도 해당 남성의 부정승차를 비난했습니다. 우대용 교통카드를 빌려준 사람도 처벌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부정승차에 대한 단속 및 범칙금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었습니다.

아울러 지난해 단속된 부정승차는 4만9682건으로, 하루 평균 136건이 적발됐습니다. 가장 많이 적발된 역은 2호선 구로디지털단지역, 이어 3호선 압구정역·2호선 을지로입구역 순이었습니다.

적발 유형은 노인이나 장애인, 유공자가 사용하는 우대용 교통카드를 다른 사람이 쓰다 걸린 경우가 가장 많았으며, 비율이 매년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서울교통공사는 부정승차를 막기 위해 부가금을 30배에서 50배로 상향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는데요. 하루빨리 강력한 대책이 마련되길 바라봅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