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1일 화요일

  • 서울 16℃

  • 인천 17℃

  • 백령 14℃

  • 춘천 16℃

  • 강릉 12℃

  • 청주 18℃

  • 수원 16℃

  • 안동 15℃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17℃

  • 전주 16℃

  • 광주 16℃

  • 목포 17℃

  • 여수 17℃

  • 대구 17℃

  • 울산 16℃

  • 창원 18℃

  • 부산 16℃

  • 제주 18℃

유통·바이오 롯데·신라, 김포공항 면세사업자 최종 후보로 선정

유통·바이오 유통일반

롯데·신라, 김포공항 면세사업자 최종 후보로 선정

등록 2024.01.23 17:46

윤서영

  기자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이 김포공항 면세점 DF2구역의 복수사업자로 선정됐다. 그래픽=박혜수 기자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이 김포공항 면세점 DF2구역의 복수사업자로 선정됐다. 그래픽=박혜수 기자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이 김포공항 출국장 면세사업자 입찰에서 최종 낙찰 관문을 두고 본격 승부를 벌일 전망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공항공사는 이날 롯데·신라·신세계·현대 등 국내 면세업계 '빅4'가 모두 참전한 DF2구역의 제안서를 검토하고 경쟁 프레젠테이션(PT) 등을 거쳐 롯데와 신라를 특허사업의 복수사업자로 결정했다.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 3층에 위치한 DF2구역은 733.4㎡(약 222평) 규모로 마진율이 높은 주류·담배 등을 판매하는 공간이다. 연 매출액은 419억원 수준이다.

이곳은 신라면세점이 지난 2018년 8월부터 5년간 운영해왔으며 신규 낙찰자는 앞으로 7년간 면세사업을 영위할 수 있다.

한국공항공사는 이번 결과를 관세청에 통보할 예정이다. 이후 관세청은 복수사업자로 선정된 두 업체에 대한 평가를 거쳐 최종 사업자를 선정하게 된다. 입찰 신청 후 최종 낙찰까지는 통상 한 달가량이 소요된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