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3일 화요일

  • 서울 12℃

  • 인천 12℃

  • 백령 13℃

  • 춘천 10℃

  • 강릉 10℃

  • 청주 11℃

  • 수원 12℃

  • 안동 8℃

  • 울릉도 12℃

  • 독도 12℃

  • 대전 12℃

  • 전주 11℃

  • 광주 10℃

  • 목포 13℃

  • 여수 13℃

  • 대구 14℃

  • 울산 13℃

  • 창원 11℃

  • 부산 13℃

  • 제주 15℃

'똑똑' 예테크

예적금 금리 '속속'···10%대 적금 상품도 등장했다

최근 은행들의 수신 경쟁이 과열되면서 고금리 예·적금 상품들이 쏟아지고 있다. 시중은행들의 예금금리는 연 4%대를 넘었고 적금 상품의 경우 10%대 금리까지 등장했다. 3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주요 5대 시중은행들에 따르면 이들의 지난달 말 기준 수신 잔액은 900조3444억원으로 한 달 새 14조5249억원 늘었다. 예금과 적금 모두 전월 대비 각각 13조6835억원, 8414억원씩 늘어난 덕이다. 은행들의 수신 잔액이 늘어난 데는 이들의 예·

예적금 금리 '속속'···10%대 적금 상품도 등장했다

'똑똑' 예테크

"만기 고객 잡아라"···6개월 단기 예금 금리 '쑥'

지난해 고금리로 유치한 예‧적금 상품의 만기가 도래하기 시작하면서 재유치 경쟁에 불이 붙었다. 장단기 예·적금 금리가 역전된 것도 그 연장선이다. 이자를 조금이라도 더 많이, 더 빨리 받고 싶은 고객의 수요와 자금을 재유치하고 싶은 은행의 이해가 맞아떨어지면서 1년 만기 상품보다 6개월 만기 상품의 금리가 더 높아지는 모습이다. 26일 금융업계 등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의 'KB 스타 정기예금'의 6개월 만기 상품의 금리는 연 4.08%(최고 우대

"만기 고객 잡아라"···6개월 단기 예금 금리 '쑥'

'똑똑'예테크

명절 용돈 넣을 만한 연 4% 고금리 상품은

지난해 고금리 예적금 상품의 만기가 돌아오면서 시중은행과 저축은행 간 수신고 지키기가 본격화됐다. 은행채 상승의 영향으로 시장금리가 오르며 예적금 금리가 오른 것도 있지만 뭉칫돈을 잡기 위한 금융권의 눈치싸움으로 4% 예적금 상품이 잇따라 나는 모습이다. 5대 시중은행의 예금 금리가 어느새 4%에 육박한다. KB국민은행은 4.05%로 4%대를 넘어섰다. 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의 주요 정기예금 상품 최고 금리는 연 3.90~3.95%다. 이달 초 연

명절 용돈 넣을 만한 연 4% 고금리 상품은

똑똑 '예테크'

예적금 금리 지금이 고점?···연 5% 금리 주는 곳 어디

3%대까지 떨어졌던 수신금리가 조금씩 오르더니 예치만 해도 연 최대 5% 금리를 주는 적금 상품이 등장하는 등 시중은행에서부터 저축은행까지 예적금 금리가 5%대로 올라서는 모습이다. 우대 조건마저 간소화된 예적금 상품이 나오는 이유는 지난해 수신금리 경쟁으로 몰린 돈을 재예치해 수신고를 지키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5%대의 금리를 제공하면서 우대금리 조건없어 인기를 끌고 있는 상품은 토스뱅크의 '토스뱅크 자유적금'이다. 까다로운 조건

예적금 금리 지금이 고점?···연 5% 금리 주는 곳 어디

'똑똑'예테크

저축은행 예금금리 평균 4% 다시 넘었다···시중은행도 오름세

3% 초반까지 떨어졌던 예금금리가 조금씩 상승하더니 4%를 넘어섰다. 고객 유지를 위해 4% 예금을 내놨던 저축은행은 물론 시중은행까지 금리를 인상하고 있다. 유동성 위기설로 곤욕을 치렀던 새마을금고는 금리를 5%까지 끌어올리면서 고객 잡기에 나섰다. 은행채 금리가 오른 데가 자금 조달이 필요해진 은행들이 수신 유치전을 벌이면서 저축은행 등 2금융권에서는 5% 예금이 다시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1일 저축은행업계에 따르면 이날 상상인저축은행

저축은행 예금금리 평균 4% 다시 넘었다···시중은행도 오름세

'똑똑' 예테크

'줄하향' 인뱅 파킹통장 대신 4.0% 금리로 주목받는 저축은행

단기 자금 보관처로 인기를 끌었던 인터넷은행 파킹통장이 예전만 못한 모습이다. 지난해 말만 해도 최고 4% 금리를 제공했지만 지금은 모두 2% 초반대로 떨어졌다. 시중은행의 예적금 금리가 떨어져 단기 자금 '쏠림현상'이 사라진 데 이어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시장금리 하락 등이 영향을 미쳐서다. 인터넷은행 파킹통장의 금리 인하로 저축은행 파킹통장이 다시금 주목받는 모습이다. 26일 인터넷업계 등에 따르면 카카오뱅크, 케이뱅크의 파킹통장인

'줄하향' 인뱅 파킹통장 대신 4.0% 금리로 주목받는 저축은행

'똑똑' 예테크

"이탈한 고객 되찾자"···저축은행 정기예금 4% 눈앞

올해 1분기 적자가 예고된 저축은행업계가 예금금리를 다시 상향 조정하고 있다. 지난해 말 수신금리 경쟁의 직격탄으로 수익성이 급격히 악화됐지만 고객 이탈 방지와 신규 유입, 유동성까지 잡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15일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전국 79개 저축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 평균 금리는 연 3.94%로 집계돼 연 4%를 눈앞에 두고 있다. 저축은행 예금 평균 금리는 지난 2월 16일 4.03%에서 하루 뒤인 17일엔 3.99%로 떨어졌다. 2월 초만 해도 4.5%를

"이탈한 고객 되찾자"···저축은행 정기예금 4% 눈앞

'똑똑' 예테크

카카오뱅크 '최애' 넘어 '기록'으로 수신 경쟁

"'최애적금'은 고객이 사랑하는 대상과 의미 있는 순간마다 모으기 규칙을 통해 저축하고 순간을 기록할 수 있는 서비스로, 카카오뱅크의 신규 수신 상품인 기록 통장의 첫 번째 서비스다" 지난달 카카오뱅크가 새롭게 내놓은 수신 상품인 '최애 적금'은 '기록 통장'이다. 이름만 적금이지 수시입출금이 가능한 보통예금으로 연 2.0% 금리를 제공한다. 매월 넷째 주 금요일을 기준으로 토요일에 이자를 자동 지급하며 월 최대 입금 가능한 금액은 1000만원이다

카카오뱅크 '최애' 넘어 '기록'으로 수신 경쟁

'똑똑' 예테크

"아직 야구 보세요?"···은행권, 특판 예금상품 눈길

올해도 프로야구 시즌을 맞아 주요 은행이 특판 수신 상품을 속속 내놓고 있다. 최근 국제 대회에서의 성적 부진으로 야구에 대한 관심이 시들해졌지만, 각 은행은 금리 혜택을 부여하는 상품을 소비자와 나눔으로써 스포츠 발전에 기여하고 지역과의 상생도 실천한다는 복안이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6년째 프로야구 타이틀 스폰서로 활동 중인 신한은행은 올해도 '2023 신한 프로야구 적금' 판매를 이어가고 있다. '신한 프로야구 적금'은 만기 12개월의

"아직 야구 보세요?"···은행권, 특판 예금상품 눈길

'똑똑' 예테크

MZ겨냥 초단기적금 쏟아졌지만...소비자 반응은 '글쎄'

'1개월 적금 금리 6%' 정기 적금 기간 규제 완화로 1개월 단기 적금이 출시됐지만 소비자 반응은 미적지근하다. 단기 자금 운용이라는 확실한 장점이 있지만 최대 납입금이 낮은 탓에 고금리 상품이라도 받을 수 있는 이자가 많지 않아서다. MZ세대를 겨냥해 출시한 적금 상품이 실제 가입보다는 '미끼 상품'으로 마케팅 효과를 노리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17일 금융업계 등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을 비롯해 하나은행, IBK기업은행 등 시

MZ겨냥 초단기적금 쏟아졌지만...소비자 반응은 '글쎄'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