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네오위즈, 3Q 숨고르기···'P의 거짓'으로 내년 반전 노린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매출 749억원, 영업이익 52억원, 당기순이익 81억원
내년 'P의 거짓'을 등 출시···블록체인 플랫폼 개발 박차

이미지 확대thumbanil

네오위즈 판교 타워. 사진 = 네오위즈 제공

네오위즈의 3분기 실적이 소폭 개선되는 데 그쳤다. 다만 내년엔 다수의 신작 라인업을 통해 성장 보폭을 넓힐 방침이다.

네오위즈는 10일 3분기 매출 749억원, 영업이익 52억원, 당기순이익 81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2% 성장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52억 원과 8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 6% 감소했다.

모바일 게임 부문 매출은 36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 증가했다. 힐링 모바일 방치형 게임 '고양이와 스프'가 출시 1주년을 맞아 기념 이벤트 및 대규모 콘텐츠 업데이트를 진행하며 분기 최대 매출 달성이라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 7월 공개된 '브라운더스트'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브라운더스트 앤 퍼즐'도 매출에 기여했다.

PC/콘솔 게임 부문 매출액은 전년 대비 13% 증가한 324억 원이다. '아바(A.V.A)'의 스팀 출시 효과와 웹보드 게임 규제 완화에 힘입어 안정적인 매출 성장세를 보였고, 리듬게임 '디제이맥스 리스펙트 V'가 엑스박스(Xbox)와 게임패스(Game Pass)에도 출시되며 매출원이 다각화되었다.

기타 매출은 자회사 티앤케이 팩토리의 모바일 광고 매출이 시장 상황의 영향을 받아 전 분기 대비 소폭 감소했다.

앞으로도 네오위즈는 게임 장르 다변화 및 플랫폼 확대를 통해 국내외 게임 이용자들에게 최상의 게임 서비스를 제공해나갈 계획이다. 특히, 자체 개발 신작에 집중하고, IP를 활용한 게임 개발도 더욱 적극적으로 시도해 나갈 방침이다.

먼저 4분기, 2023년에 다양한 장르의 신작들을 순차적으로 선보인다. 11월 24일부터 만나볼 수 있는 턴 기반 전략 시뮬레이션 역할수행게임(SRPG) '마스터 오브 나이츠'와 4분기 출시를 목표로 비주얼 노벨 RPG '브라운더스트 스토리', 캐주얼 힐링 어드벤처 게임 '아카'도 막바지 작업 중이다.

내년엔 '게임스컴 2022'에서 한국 게임사 최초로 3관왕을 달성하며 글로벌 흥행 가능성을 입증한 'P의 거짓'을 출시한다. 내년 여름 글로벌 동시 선보임에 따라 큰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

트레일러 공개로 호평을 받은 '오 마이 앤', 스팀 얼리 액세스 공개 이후 '압도적으로 긍정적(97%)' 평가를 받은 '산나비,' 그리고 티저 사이트 오픈 이후 높은 관심을 받은 '브라운더스트2' 등 다수의 신작 라인업을 앞세워 매출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또 '고양이와 스프' IP 기반 퍼즐 게임, 일본 유명 IP를 활용한 모바일 RPG 등 IP를 활용한 차기작도 준비해 나간다.

네오위즈는 자체 웹3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인텔라 X(Intella X)' 개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인텔라 X 월렛(Intella X Wallet), 탈중앙거래소(DEX), NFT 런치패드, NFT 마켓플레이스 등을 구축해 이용자 친화적인 인텔라 X를 완성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또한 '고양이와 스프' IP 활용 게임 2종, '아바(A.V.A)', '에오스 레드' 등 다양한 블록체인 게임도 온보딩해 나갈 계획이다. 더 나아가 웹3 시장에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기 위해 블록체인 전문 기업과의 파트너십 체결 및 협업, 전략적 투자 등에도 적극 나선다는 포부다.

배태용 기자 tybae@

관련태그

#네오위즈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