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2일 토요일

  • 서울 2℃

  • 인천 5℃

  • 백령 3℃

  • 춘천 1℃

  • 강릉 2℃

  • 청주 2℃

  • 수원 2℃

  • 안동 -1℃

  • 울릉도 5℃

  • 독도 5℃

  • 대전 2℃

  • 전주 2℃

  • 광주 1℃

  • 목포 3℃

  • 여수 2℃

  • 대구 2℃

  • 울산 1℃

  • 창원 2℃

  • 부산 3℃

  • 제주 4℃

부동산 1월 수도권 아파트 거래량 급증···'GTX 호재'

부동산 부동산일반

1월 수도권 아파트 거래량 급증···'GTX 호재'

등록 2024.02.12 17:25

이지숙

  기자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수도권 아파트 1월 거래량이 광역급행철도(GTX) 등의 호재로 지난해 12월 거래량을 넘어섰다.

12일 연합뉴스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기준 올해 1월 수도권 아파트 거래 신고건수는 총 1만298건을 기록해 지난해 12월 대비 12.7% 증가했다.

1월 계약분은 실거래가신고 기한이 이달 말까지로 조사일 기준 20일 이상 남았음에도 벌써 전월 거래량을 넘어선 것이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GTX 호재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가 늘고 가격도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

각 지역별로 살펴보면 인천과 경기지역의 거래량 증가가 두드러졌다. 정부의 교통 혁신 전략에 따라 GTX 건설 예정지 등 교통 호재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인천은 지난달 매매 신고건수가 1697건으로 작년 12월 1402건 대비 21.0%, 경기도는 지난달 6669건으로 전월보다 13.1% 늘어났다.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의 경우 국토부 실거래가 자료 기준 지난달 총 1932건이 신고돼 작년 12월 거래량 1839건 대비 5%가량 많았다.

고양시의 경우 12월 389건에서 1월은 이보다 26.7% 늘어난 493건이 신고됐다.

이 외에도 GTX-C노선이 지나는 화성시는 1월 거래량이 519건으로 12월 거래량 408건 대비 27.2% 증가했고, C노선 수혜지역인 오산시도 작년 12월 151건에서 1월 현재 180건으로 18.4% 늘었다.

용인시(530건)와 수원시(612건), 안산시(246건) 등도 GTX 수혜지역으로 이미 작년 12월 거래량을 넘어섰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