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0일 목요일

  • 서울 31℃

  • 인천 31℃

  • 백령 24℃

  • 춘천 31℃

  • 강릉 33℃

  • 청주 30℃

  • 수원 31℃

  • 안동 30℃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30℃

  • 전주 28℃

  • 광주 24℃

  • 목포 23℃

  • 여수 23℃

  • 대구 28℃

  • 울산 26℃

  • 창원 24℃

  • 부산 26℃

  • 제주 21℃

IT 물류 사고 땐 '비용 폭탄'···삼성SDS, AI서 예방책 찾았다(종합)

IT IT일반

물류 사고 땐 '비용 폭탄'···삼성SDS, AI서 예방책 찾았다(종합)

등록 2024.05.20 16:27

강준혁

  기자

비용 효율화에 이바지···"DX로 효율화에 집중""물류 사고, 자동화해 리스크 줄이는 게 핵심""공급망 변화에도 지속 가능 서비스 제공할 것"

오구일 삼성SDS 물류사업 부장(부사장)이 이날 행사에서 발표를 진행 중이다. 사진=삼성SDS 제공오구일 삼성SDS 물류사업 부장(부사장)이 이날 행사에서 발표를 진행 중이다. 사진=삼성SDS 제공

삼성SDS가 자사 디지털 물류 플랫폼 '첼로스퀘어'에 생성형 인공지능(AI) 기술을 더해 서비스 고도화에 나선다. 이를 기반으로 전 세계적으로 발생 중인 '물류 사고' 대응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삼성SDS는 20일 서울 송파구 사옥에서 '첼로스퀘어 미디어데이'를 열고, 글로벌 공급망 리스크 대응 방안에 대해 공유했다. 첼로스퀘어는 견적부터 예약, 운송, 트래킹, 정산까지 물류 서비스 전반을 아우르는 삼성SDS의 디지털 물류 플랫폼이다.

최근 물류 업계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홍해 물류 사태 등 지정학적 요인과 보호무역주의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 재편, 자연재해 등 온갖 리스크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이에 기업들의 공급망 관리는 업계 화두다.

물류 사고는 기업의 비용 문제와도 밀접한 관련이 있어, 업계에서 촉각을 곤두세우는 사안이기도 하다. 오구일 삼성SDS 부사장은 "코로나19 이후 생겨난 글로벌 공급망 리스크는 해상 운송 비용이 최대 10배까지 오를 정도로 이전보다 임팩트가 (전보다) 훨씬 커졌다"며 "삼성SDS는 디지털 전환(DX)으로 물류비용 효율화에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삼성SDS는 머신러닝과 생성형 Al를 활용해 실시간으로 대응 전략을 수립 중이다. 이를 위해 매일 글로벌 공급망 관련 뉴스를 약 6만건 수집한다. 이후 머신러닝을 통해 실제 물류 리스크와의 관련성을 판별한다. 관련성이 있다고 여겨지면, 생성형 AI가 위험도 높은 리스크 기사를 추려 관리자에게 전달한다. 관리자에게 전달되는 하루 평균 기사 수는 약 70여개다.

오 부사장은 "물류는 굉장히 복잡한 과정을 거치다 보니 자동화 영역을 높여 리스크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위험도가 높은 70여건의 물류 리스크 기사를 사람이 직접 확인해 등급을 매기고 대응한다"고 했다.

시스템의 체계화로 최종 방안 수립까지 걸리는 시간도 대폭 줄었다. 회사는 하루가 꼬박 걸리던 절차가 2시간까지 큰 폭으로 단축됐다고 설명했다. 24시간 모니터링 체계로 운영돼 실시간 대응도 가능하다.

지난 4월 삼성SDS는 이스라엘과 이란의 충돌 상황을 즉시 감지하고, 이스라엘 도착 예정 항공 물동에 영향이 있음을 고객에게 알린 바 있다. 이후 확전에 대비해 오만, 아랍에미리트(UAE) 등 인근 항구까지 해상으로 운송한 후 주변국을 활용하는 대체 운송 방안을 제시해 예정된 시간에 운송을 완료했다.

삼성SDS는 생성형 AI를 활용해 고객 서비스와 물류운영 업무의 하이퍼오토메이션(자동화)을 구현하는 데 주력 중이다. 이를 통해 AI와의 대화만으로 견적 조회, 필요한 컨테이너 개수 산정 등의 서비스를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물류 운영 업무의 단순·반복 업무까지도 자동화된 상황이다.

이 밖에도 첼로스퀘어를 통해 항공, 해상, 육상, 철도 등 운송 수단별 탄소 배출량과 탄소집약도를 보여주는 솔루션을 포함해 고객 업무에 도움 되는 다양한 서비스를 내놓겠단 방침이다. 오 부사장은 "디지털 기술과 AI를 활용해 글로벌 공급망의 큰 변화에도 중단 없이 지속 가능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