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2일 월요일

  • 서울 14℃

  • 인천 15℃

  • 백령 14℃

  • 춘천 13℃

  • 강릉 12℃

  • 청주 14℃

  • 수원 14℃

  • 안동 12℃

  • 울릉도 13℃

  • 독도 13℃

  • 대전 14℃

  • 전주 15℃

  • 광주 15℃

  • 목포 15℃

  • 여수 15℃

  • 대구 14℃

  • 울산 14℃

  • 창원 15℃

  • 부산 14℃

  • 제주 14℃

1조8000억원 규모 증권사 'PF ABCP 매입프로그램' 본격 가동

1조8000억원 규모 증권사 'PF ABCP 매입프로그램' 본격 가동

등록 2022.11.23 18:33

임주희

  기자

금융투자협회는 23일 종합금융투자사업자(9사)가 참여하는 1조8000억원 규모의 'PF-ABCP 매입프로그램'이 오는 24일부터 본격 매입을 개시한다고 발표했다.

참여 종합금융투자사업자는 미래에셋, 메리츠, 삼성, 신한투자, 키움, 하나, 한국투자, NH투자, KB증권이며 매입기구(SPC) 회사의 명칭은 '유동화증권매입프로그램' 주식회사이다.

해당 프로그램은 내년 5월30일까지 운영되며 종합금융투자사업자(25%)가 중순위 투자자로, 증권금융(25%)과 산업은행(25%)이 선순위 투자자로 참여하게 된다.

또한 동 매입기구의 목적이 유동성 지원인 만큼 부실이전 등을 방지하기 위해 매입신청 증권사도 후순위 투자자(25% 이상)로 참여하며 매입신청 ABCP의 위험수준에 따라 필요시 일정수준의 담보를 제공하는 구조이다.

우선 매입대상증권은 A2등급의 PF-ABCP로 증권사별 매입한도는 2000억원이며 주관사(메리츠, 한국투자, NH투자)에서 매주 단위로 차환만기 물량에 대해 신청을 받아 매입할 예정이다. 매입금리는 시장금리 상황 등을 반영해 결정할 계획이다.

주관사는 첫 매입일정으로 오는 24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차환만기가 도래하는 ABCP에 대한 매입신청을 접수했으며 5개 증권사가 신청한 총 2938억원을 전액매입해 24일부터 집행할 계획이다.

나재철 금융투자협회 회장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중소형 증권사의 유동성 우려는 충분히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와 한은의 적극적인 시장 안정화 조치와 증권금융, 산업은행 및 은행권의 유동성 공급 등이 결합돼 조만간 단기자금시장 및 채권시장 경색이 해소될 수 있을 거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부 기관투자자와 일반법인 등이 시장불안을 우려해 필요자금 대비 과도하게 유동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이 과정에서 증권사 신탁, 일임자금 환매가 급증하고 채권시장 불안정이 높아지는 악순환이 우려되는 만큼 과도한 환매를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