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0일 토요일

  • 서울 24℃

  • 인천 24℃

  • 백령 23℃

  • 춘천 23℃

  • 강릉 25℃

  • 청주 24℃

  • 수원 24℃

  • 안동 22℃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23℃

  • 전주 25℃

  • 광주 23℃

  • 목포 24℃

  • 여수 23℃

  • 대구 25℃

  • 울산 24℃

  • 창원 24℃

  • 부산 24℃

  • 제주 26℃

IT KT, 박종욱 직무대행 체제로···비상 경영 돌입

IT 게임

KT, 박종욱 직무대행 체제로···비상 경영 돌입

등록 2023.03.28 17:27

수정 2023.03.28 17:28

강준혁

  기자

그래픽=홍연택 기자그래픽=홍연택 기자

KT는 조기 경영 안정화를 위해 박종욱 경영기획부문장이 대표이사 직무를 대행하게 됐다고 28일 밝혔다.

구현모 대표이사가 일신상의 이유로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일부 사외이사 역시 최근 일련의 과정에 책임을 느끼면 사의를 표명했다.

KT는 대표이사 유고 상황이 발생함에 따라 당분간 박종욱 경영기획부문장 대행 체제로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현 경영 공백 상황을 조기에 정상화하기 위해 KT는 대표이사 직무대행과 주요 경영진들로 구성된 비상경영위원회를 신설할 계획이다. 회사는 위원회를 통해 경영 사업 현안을 해결하고 산하의 '성장지속 TF'와 'New Governance 구축 TF'를 운영하고자 한다.

성장지속TF는 고객서비스·마케팅·네트워크 등 사업 현안을 논의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New Governance 구축 TF에서는 대표이사·사외이사 선임 절차, 이사회 역할 등 지배구조 전반에 대한 개선을 추진한다.

KT 이사회는 New Governance 구축 TF의 개선안을 바탕으로 사외이사 선임을 추진한다. 이렇게 신규 선임된 사외이사들 중심으로 대표이사 선임 절차를 진행한다. 국내 및 미국 상장기업인 점을 감안, 지배구조 개선 작업과 2차례 임시 주주총회 개최를 통한 사외이사와 대표이사 선임 절차가 완료되기까지는 약 5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

대표이사 직무를 수행하게 된 박종욱 사장은 "현 위기 상황을 빠르게 정상화하기 위해서는 모든 임직원들이 서로 협력하고 맡은 바 업무에 집중해 KT에 관심과 애정을 보여준 고객과 주주들의 우려를 해소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고객서비스 및 통신망 안정적 운용은 물론, 비상경영위원회를 중심으로 주요 경영 및 사업 현안들을 신속히 결정해 회사 경영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글로벌 스탠다드를 넘어선 지배구조로 개선하고 국내 소유분산기업 지배구조의 모범사례로 남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