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 화요일

  • 서울 18℃

  • 인천 20℃

  • 백령 18℃

  • 춘천 18℃

  • 강릉 20℃

  • 청주 19℃

  • 수원 17℃

  • 안동 18℃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18℃

  • 전주 19℃

  • 광주 20℃

  • 목포 20℃

  • 여수 22℃

  • 대구 21℃

  • 울산 22℃

  • 창원 23℃

  • 부산 22℃

  • 제주 22℃

금융 하나금융 관계사 CEO 대거 유임···함영주, '변화보다 안정' 초점

금융 금융일반

하나금융 관계사 CEO 대거 유임···함영주, '변화보다 안정' 초점

등록 2023.12.14 17:02

정단비

  기자

하나금융그룹는 14일 개최된 그룹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그룹임추위')에서 하나캐피탈, 하나생명, 하나저축은행 등 주요 관계회사의 최고경영자(CEO) 후보를 추천했다고 밝혔다. 사진=하나금융그룹 제공하나금융그룹는 14일 개최된 그룹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그룹임추위')에서 하나캐피탈, 하나생명, 하나저축은행 등 주요 관계회사의 최고경영자(CEO) 후보를 추천했다고 밝혔다. 사진=하나금융그룹 제공

내년 마지막 임기를 앞둔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이번 인사에서는 변화보다 안정을 택했다. 이미 작년 인사에서 주요 계열사들의 대표이사들을 교체하는 등 대대적인 인적쇄신을 꾀했던데다 시장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안정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풀이된다.

하나금융그룹는 14일 개최된 그룹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그룹임추위')에서 하나캐피탈, 하나생명, 하나저축은행 등 주요 관계회사의 최고경영자(CEO) 후보를 추천했다고 밝혔다.

그룹임추위는 코로나19 펜데믹 이후 구조적인 변화가 진행 중인 과정에서 불확실성이 여전히 증대됨에 따라 위험관리에 기초한 영업력 강화와 기초체력을 다져 지속가능한 성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조직의 안정이 최우선이라고 판단해 이에 적합한 인물을 선정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개최된 그룹임추위에서 하나캐피탈 대표이사 사장 후보로 박승오 현 하나캐피탈 사장을 추천했다.

하나캐피탈 사장으로 연임 추천을 받게 된 박승오 후보는 1964년생으로 1993년에 하나은행에 입행하여 개인여신심사부장, 중앙영업본부장, 기업사업본부 전무, 여신그룹 부행장 등을 거쳐 2022년 3월부터 하나캐피탈 대표이사 사장으로 재임 중이다.

그룹임추위는 박승오 후보가 은행의 여신 분야에서 오랜 기간 축적한 경험을 바탕으로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신전문금융업계에서 하나캐피탈의 CEO로서 위험관리를 기반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어내고 있는 인물이라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하나금융그룹는 14일 개최된 그룹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그룹임추위')에서 하나캐피탈, 하나생명, 하나저축은행 등 주요 관계회사의 최고경영자(CEO) 후보를 추천했다고 밝혔다. 하나생명보험 신임 대표이사 사장 후보에는 남궁원 현 하나은행 자금시장그룹 부행장(사진)이 추천됐다. 사진=하나금융그룹 제공하나금융그룹는 14일 개최된 그룹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그룹임추위')에서 하나캐피탈, 하나생명, 하나저축은행 등 주요 관계회사의 최고경영자(CEO) 후보를 추천했다고 밝혔다. 하나생명보험 신임 대표이사 사장 후보에는 남궁원 현 하나은행 자금시장그룹 부행장(사진)이 추천됐다. 사진=하나금융그룹 제공

다음으로 하나생명보험 신임 대표이사 사장 후보에는 남궁원 현 하나은행 자금시장그룹 부행장을 추천했다.

남궁원 차기 하나생명보험 대표이사 사장 후보는 1967년생으로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1991년에 한국외환은행(현 하나은행)에 입행해 자금시장사업단 상무, 전무, 경영기획그룹 부행장 등을 거쳐 현재 자금시장그룹 부행장으로 재임 중이며, 경영전략과 재무기획, 자금 운용 등에 전문 역량을 갖춘 인물이다.

그룹임추위는 남궁원 후보가 자금시장 전문가로서 보험업계에 올해부터 적용된 IFRS17 체제 하에 보험이익의 규모가 낮고, 최근 투자영업 리스크가 대두된 하나생명보험의 건전성을 강화하면서 상품 경쟁력 강화와 더불어 보험이익부문과 투자이익부문의 수익성을 제고시킴으로써 조직의 사기를 북돋을 수 있는 구원투수로 남궁원 후보가 적임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하나저축은행 대표이사 사장 후보로는 정민식 현 하나저축은행 사장을 추천했다.

하나저축은행 사장으로 연임 추천을 받게 된 정민식 후보는 1963년생으로 1982년에 서울은행(현 하나은행)에 입행하여 호남영업그룹 본부장, 전무, 부행장 등을 거쳐 2022년 3월부터 하나저축은행 대표이사 사장으로 재임 중이다.

그룹임추위는 정민식 후보가 은행 재직 시절 오랜 기간 영업 현장에서 축적한 노하우와 고객 서비스 마인드 등을 바탕으로 하나저축은행의 CEO로서 고객기반을 제고하면서 위험관리를 꾸준히 병행할 수 있는 인물이라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같은날 개최된 관계회사경영관리위원회(이하 '관경위')에서는 하나자산신탁, 하나에프앤아이, 하나금융티아이, 하나펀드서비스, 하나벤처스 등 5개 관계회사의 최고경영자(CEO) 후보 추천도 단행했다고 밝혔다.

2022년 3월부터 하나자산신탁을 이끌고 있는 민관식 현 대표이사 사장은 1964년생으로 신탁업 전문성을 바탕으로 하나자산신탁을 업계 최상위권으로 이끌고 있으며 탁월한 역량으로 하나자산신탁의 내실을 다지고 지속적으로 성장시키는데 공헌한 점을 인정받아 연임 후보로 추천되었다.

2021년 3월부터 하나에프앤아이를 이끌고 있는 강동훈 현 대표이사 사장은 1961년생으로 하나에프앤아이가 3년 연속 역대 최고실적을 경신하고 운용의 일관성이 필요한 NPL 투자회사의 특성상 중·장기 회사 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되어 연임 후보로 추천되었다.

2021년 3월부터 하나금융티아이를 이끌고 있는 박근영 현 대표이사 사장은 1963년생으로 빠른 실행력과 긍정적, 적극적인 사고로 그룹 내 관계회사의 니즈(needs)에 대한 정확한 분석을 바탕으로 조직 전체적인 관점에서 공감대를 형성하여 IT 개발 업무를 진행한 점을 인정받아 연임 후보로 추천되었다.

2022년 3월부터 하나펀드서비스를 이끌고 있는 노유정 현 대표이사 사장은 1968년생으로 고객사와의 관계에 있어 우호적인 거래관계를 유지하면서 신규 거래선을 유치함에 있어 뛰어난 성과를 보이고 있으며, 직원 업무 생산성이 크게 개선된 점을 인정받아 연임 후보로 추천되었다.

2023년 3월부터 하나벤처스를 이끌고 있는 안선종 현 하나벤처스 사장은 1968년생으로 그룹 주요 인사들과의 우호적 관계와 적극적인 소통을 바탕으로 '그룹 미래 신성장 사업 발굴의 원동력'이라는 그룹 콜라보레이션(협업) 최선봉으로서의 임무와 목표를 이해해 수행하고 있는 점을 인정받아 연임 후보로 추천됐다.

함 회장은 작년 은행, 증권, 카드 등 핵심 계열사들의 대표이사들을 모두 교체하며 대대적인 인사를 단행했던 바 있다. 이에 올해는 나머지 8개 계열사들 가운데 하나생명 등 1곳 정도를 제외하고는 대표이사들을 재신임하면서 안정을 택했다. 함 회장은 성과에 따라 연임 가능성도 있지만 현재 임기 2년을 이미 지나왔고 내년 마지막 임기를 앞두고 있다. 더구나 지난해 인사를 통해 하나은행이 리딩뱅크 자리를 넘보는 위치까지 성장하는 등 이미 성과가 나고 있다는 점에서 큰 폭의 변화를 꾀하지는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의 각 관계회사 CEO 후보들은 추후 개최되는 각 임원후보추천위원회와 이사회, 주주총회 등을 거쳐 선임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