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4일 일요일

  • 서울 27℃

  • 인천 26℃

  • 백령 23℃

  • 춘천 24℃

  • 강릉 21℃

  • 청주 25℃

  • 수원 26℃

  • 안동 23℃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25℃

  • 전주 26℃

  • 광주 24℃

  • 목포 25℃

  • 여수 24℃

  • 대구 23℃

  • 울산 23℃

  • 창원 24℃

  • 부산 21℃

  • 제주 24℃

유통·바이오 행동주의펀드, KT&G 사내외 이사 1조원 배상 청구

유통·바이오 식음료

행동주의펀드, KT&G 사내외 이사 1조원 배상 청구

등록 2024.01.22 20:18

수정 2024.01.22 20:37

김제영

  기자

KT&G, 케이티앤지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KT&G, 케이티앤지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행동주의 펀드 플래쉬라이트 캐피탈 파트너스(FCP)가 KT&G 전·현 이사들을 상대로 소 제기를 청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이 자사주 활용 감시에 소홀해 회사에 1조원대 손해를 끼쳤다는 이유에서다.

2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FCP는 이달 10일 KT&G 측에 이런 내용으로 상법상 주주대표소송 요건 중 하나인 이사 책임 추궁 소 제기 청구서를 발송했다.

대상은 백복인 현 KT&G 사장을 비롯한 전·현 사내외 이사 21명이다.

FCP는 백 사장을 비롯해 2001년부터 이사회 이사들이 KT&G 자사주 1000만여주를 소각 및 매각을 통해 주주 가치를 제고하는 데 활용하는 대신 재단·기금에 무상으로 증여해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한다.

손해액은 활용된 자기주식 수(1085만 주)에 KT&G의 최근 주가(주당 9만600원 적용)를 곱해 약 1조원으로 산출했다.

회사가 청구를 받은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소를 제기하지 않으면 FCP는 주주대표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

KT&G 관계자는 "회사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공익법인과 근로자의 복리후생 증진 목적으로 자사주 일부를 출연했다"며 "출연 당시 이사회는 관련 법령 등 적법한 절차에 따라 관련 안건을 의결했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