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20℃

  • 인천 18℃

  • 백령 12℃

  • 춘천 23℃

  • 강릉 26℃

  • 청주 21℃

  • 수원 20℃

  • 안동 24℃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3℃

  • 전주 23℃

  • 광주 25℃

  • 목포 19℃

  • 여수 22℃

  • 대구 27℃

  • 울산 22℃

  • 창원 26℃

  • 부산 21℃

  • 제주 19℃

유통·바이오 "DT 전략 통했다" F&F,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 기록

유통·바이오 패션·뷰티

"DT 전략 통했다" F&F,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 기록

등록 2023.02.01 18:26

수정 2023.02.01 19:35

윤서영

  기자

작년 영업익 5224억원···전년比 62%↑디스커버리·MLB 등 브랜드 판매 호조디지털 패션 시스템···글로벌 시장 확대

"DT 전략 통했다" F&F,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 기록 기사의 사진

F&F가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디스커버리'와 'MLB' 등 주요 브랜드 제품들의 판매 호조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전략이 F&F의 실적 성장을 견인했다는 평가다.

F&F는 연결 기준 작년 한 해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61.9% 증가한 5224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일 공시했다. 매출은 1조8091억원으로 전년 대비 66.1% 올랐다. 순이익은 3865억원으로 66.6% 증가했다.

F&F의 지난해 잠정실적은 증권사 시장 컨센서스(평균 전망치)를 소폭 하회했다.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는 매출 1조8796억원, 영업이익 5665억원이다.

F&F는 소비자부터 생산 공장까지 커뮤니케이션의 디지털화를 통해 디지털 패션 시스템을 만든 것이 글로벌 시장 확대와 고효율 경영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F&F는 현재 상품 기획부터 생산, 딜리버리, 소비자와의 커뮤니케이션 등 패션 비즈니스 전 과정을 디지털 시스템화 하고 있다.

4분기 기준으로 보면 매출은 0.8% 감소한 5589억원, 영업이익은 15.9% 줄어든 1545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국내에서 '패션 성수기'로 꼽히는 10~11월 따뜻한 날씨로 패딩류 등 겨울철 의류의 구매가 줄어든 탓이다.

특히 F&F가 힘주고 있는 중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봉쇄와 재확산 등으로 휴점에 들어간 매장들이 많았던 점도 한 몫 했던 것으로 보인다.

앞서 F&F의 중국 현지 법인 매출액은 중국의 강도 높은 '제로 코로나' 정책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성장세를 보여 왔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F&F 중국 법인인 '에프엔에프 차이나'는 지난해 3분기 기준 F&F 전체 매출액(1조2502억원) 가운데 36.8%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 2021년 말(28.0%)보다 8.8%포인트(p) 상승한 수치다. 전 분기(31.9%)와 비교하면 4.9%p 올랐다.

F&F는 중국 리테일 시장 회복에 따라 올해도 공격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F&F 관계자는 4분기 성장세가 주춤했던 이유에 대해 "중국 시장의 경우 도매상(홀세일) 중심의 사업구조를 갖추고 있어 겨울철 의류는 이미 3분기에 사전 판매를 통해 선(先)매출에 반영됐다"며 "코로나로 인한 휴점 및 소비위축에 따른 재고 증가 리스크를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출고를 감소시켰다"고 설명했다.

한편 F&F가 주력하고 있는 엠엘비(MLB) 브랜드는 지난해 중국 등 해외 시장 연간 판매액이 1조2000억원에 달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MLB는 중국의 방역조치 강화에 따른 소비 심리 위축에도 중국에서 꾸준한 매출 성장세를 보이는 등 탄탄한 브랜드력을 보여줬다.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오는 2027년까지 MLB의 중국 내 연평균 성장률(CAGR)이 30% 수준일 것으로 내다봤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