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1일 수요일

  • 서울 2℃ 날씨

  • 인천 4℃ 날씨

  • 백령 1℃ 날씨

  • 춘천 2℃ 날씨

  • 강릉 1℃ 날씨

  • 청주 5℃ 날씨

  • 수원 3℃ 날씨

  • 안동 3℃ 날씨

  • 울릉도 4℃ 날씨

  • 독도 4℃ 날씨

  • 대전 5℃ 날씨

  • 전주 7℃ 날씨

  • 광주 9℃ 날씨

  • 목포 8℃ 날씨

  • 여수 7℃ 날씨

  • 대구 6℃ 날씨

  • 울산 6℃ 날씨

  • 창원 7℃ 날씨

  • 부산 7℃ 날씨

  • 제주 14℃ 날씨

뉴스웨이 로고

산업 5세대 싼타페 디자인 논란에···현대차 "개성·실용성 다 잡았다"

산업 자동차

5세대 싼타페 디자인 논란에···현대차 "개성·실용성 다 잡았다"

등록 2023.08.10 18:00

박경보

  기자

빈 공간 많아진 테일게이트에 호불호 갈리는 평가테일게이트 개방성·공간성 극대화···유니크함도 부각팰리세이드 판매간섭 일축···"연내 2만8000대 팔 것"

사이먼 로스비(Simon Loasby) 현대자동차 현대스타일링담당 상무가 8일 오전 경기 파주시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에서 열린 신차 '디 올 뉴 싼타페' 미디어 프리뷰 행사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5세대 신형 싼타페의 후면 디자인 논란에 대해 현대차는 "개성과 실용성을 모두 잡은 디자인"이라고 일축했다. 후면 램프가 밑으로 내려가게 된 건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우선시해 공간성을 극대화한 결과라는 설명이다.

현대차는 지난 8일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에서 디자인 프리뷰 행사를 열고 '디 올 뉴 싼타페'의 실차를 공개했다. 이 자리에서는 싼타페의 후면 디자인과 관련된 질문들이 쏟아졌다. 테일게이트가 넓어졌지만 램프는 밑으로 내려가면서 전면부와 달리 다소 밋밋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어서다.

이에 대해 사이먼 로스비 현대차 스타일링 담당 상무는 "싼타페를 디자인할 때 고객의 라이프스타일과 공간을 가장 우선시했다"며 "트렁크가 열렸을 때 테일게이트 공간의 개방성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디자인됐고, 이에 따라 자연스럽게 램프가 하단으로 이동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 디자이너들은 싼타페의 후면 디자인에 대해 용기있는 행보였다고 평가하고 있다"며 "사용자 경험과 실내 공간을 위한 독특함 디자인이 인상적이라는 메일을 보내올 정도"라고 덧붙였다.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고 공간 활용성을 제고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나온 결과물이란 얘기다.

사용자 라이프스타일 최우선···스페어타이어 적용계획 없어
로스비 상무는 지프 랭글러, 랜드로버 디펜더처럼 테일게이트에 스페어타이어를 적용할 가능성에도 선을 그었다. 테일게이트에 대한 접근성을 가장 먼저 생각했기 때문에, 스페이타이어는 개발 취지와 맞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그는 "오프로더 감성을 강조한 XRT 콘셉트카가 잠재적으로 무엇인가 보여줄 수도 있겠지만 현재로선 (스페어타이어 적용계획이)없다"며 "싼타페를 개발할 때 더 높은 위치에 램프를 다는 것은 우선순위가 아니었고, 디자인적인 특별함과 공간성을 확보하고자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싼타페는 테일게이트에 대한 높은 접근성과 개성적인 디자인이 특징인 차"라며 "디자인은 개인 취향이기 때문에 모든 사람을 만족시키긴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로스비 상무는 현대차의 패밀리룩 전략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도 비슷하게 대답했다. 로스비 상무는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에 최대한 맞추고, 의도적으로 각각의 차들에 디자인적인 차이를 주면서도 통일감을 주고자 한다"며 "그것은 심리스 호라이즌 램프일 수도 있고, 아이오닉에 들어간 것처럼 픽셀이 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어떤 소비자는 아웃도어를 원하고 또 어떤 소비자는 도심과 아웃도어의 경계를 넘나들길 원한다"며 "그래서 우리는 의도적으로 차종마다 다른 디자인을 하고 있고, 이것이 '현대룩'의 방향성"이라고 부연했다.

현대자동차가 8일 오전 경기 파주시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에서 열린 신차 '디 올 뉴 싼타페' 미디어 프리뷰 행사에서 실차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로스비 상무는 'H패턴'을 지나치게 남발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도 "문제로 보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는 "싼타페의 디자인을 멋지다고 생각하는 고객들이 많이 있고, H문양은 특정부분에만 있는 것이기 때문에 불호의 요인이 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H문양은 아주 심플하고, 싼타페의 유니크함을 잘 드러내는 요소"라고 설명했다.

몸집 커졌지만 팰리세이드보단 작아···HEV엔 자체개발 배터리 탑재
현대차는 몸집이 커진 싼타페와 팰리세이드와의 판매 간섭도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싼타페가 커지긴 했지만 여전히 팰리세이드보다는 작고, 파워트레인 등 세부적인 제원도 차이가 있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 김윤수 국내마케팅실장 상무는 "팰리세이드의 전장과 휠베이스는 싼타페 대비 165mm, 85mm 정도 더 길다"며 "공간적인 측면에서도 차이가 있지만 팰리세이드에는 싼타페에 없는 2.2ℓ 디젤엔진과 3.8ℓ 가솔린 엔진이 적용돼 있다"고 부연했다.

현대자동차가 8일 오전 경기 파주시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에서 열린 신차 '디 올 뉴 싼타페' 미디어 프리뷰 행사에서 실차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특히 신형 싼타페의 하이브리드 모델에는 현대차가 자체 개발한 신규 배터리가 탑재됐다. 가장 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1.6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은 이달 2.5 가솔린 터보 출시 이후 친환경차 고시를 거쳐 추후 판매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신형 싼타페의 대기 수요를 약 5만4000대 수준으로 추정하고 있다. 올해 국내 목표는 약 2만8000대 가량이며, 아직 계획이 확정되진 않았지만 연평균 판매 목표는 약 7만대다. 해외시장에서는 내년부터 연평균 북미 13만5000대, 유럽 1만6000대 가량 판매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형 싼타페의 공식적인 출시일정과 가격은 아직 미정이다. 최창훈 현대차 아시아대권역상품운영2팀 책임 매니저는 "지금 보시는 것처럼 제원도 커지고 여러 가지 시장 상황을 고려하기 때문에 아직 최종 결정되지 않았다"며 "기다리는 고객 분들을 만족 시키기 위해 계속해서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