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4일 일요일

  • 서울 26℃

  • 인천 23℃

  • 백령 22℃

  • 춘천 22℃

  • 강릉 20℃

  • 청주 26℃

  • 수원 24℃

  • 안동 23℃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24℃

  • 전주 25℃

  • 광주 24℃

  • 목포 24℃

  • 여수 24℃

  • 대구 24℃

  • 울산 23℃

  • 창원 24℃

  • 부산 22℃

  • 제주 23℃

부동산 尹정부 주택정책 책임질 박상우···10년만 국토부 출신 장관

부동산 부동산일반

尹정부 주택정책 책임질 박상우···10년만 국토부 출신 장관

등록 2023.12.04 16:45

수정 2023.12.04 16:51

주현철

  기자

국토부 요직 거쳐 LH 사장 재임10년 만에 '내부 출신' 장관 기대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박상우 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되면서 국토부는 10여년 만에 내부 출신 장관의 탄생을 기대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4일 원희룡 국토부 장관 후임으로 박 전 사장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면 이명박 정부 당시 권도엽 장관 이후 10년 9개월 만에 내부 출신 장관이 탄생하게 된다.

1961년생인 박 후보자는 부산 출신으로 동래고, 고려대 행정학과를 졸업했다. 미국 조지워싱턴대 도시·지역계획학 석사를 거쳐 가천대에서 도시계획 전공으로 공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박 후보자는 1983년 행정고시 27회로, 당시 건설교통부에 입직해 주택정책과장, 건설정책관 등을 역임했다. 특히 주택토지실장, 기획조정실장을 맡을 만큼 국토부에 잔뼈가 굵은 행정관료 출신이다.

2012년 주택토지실장으로 일하면서는 분양가 상한제의 탄력적 적용,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 폐지 등 '주택 3법'을 추진하는 등 주택시장 침체기에 정상화 대책을 다수 내놓기도 했다

공직에서 물러난 뒤에는 전문건설협회 산하 건설정책연구원장으로 일하다 박근혜 정부 후반기인 2016년 3월 LH 사장으로 임명됐다. 이듬해 정권이 교체됐으나 주택 분야 전문성을 인정받아 문재인 정부에서 3년 임기를 마쳤다.

LH 사장으로서는 주택공사·토지공사 통합 이후 악화된 LH의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인 '주거복지 강화'를 무리 없이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재임 당시 주거복지로드맵 등을 이끈 공로를 인정받아 우수 공공기관장에 뽑히기도 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민 주거 안정이나 교통편의 증진, 산업의 건전한 발전 등 할 일이 산적한 부처의 후보자로 지명돼 무척이나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앞으로 청문절차를 잘 거쳐 대통령을 보좌해 많은 성과를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