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5일 토요일

  • 서울 22℃

  • 인천 23℃

  • 백령 19℃

  • 춘천 20℃

  • 강릉 23℃

  • 청주 22℃

  • 수원 23℃

  • 안동 23℃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23℃

  • 전주 25℃

  • 광주 25℃

  • 목포 23℃

  • 여수 25℃

  • 대구 27℃

  • 울산 26℃

  • 창원 26℃

  • 부산 25℃

  • 제주 24℃

포스코그룹, H2 MEET 2022서 수소 사업 비전 및 역량 선뵌다

포스코그룹, H2 MEET 2022서 수소 사업 비전 및 역량 선뵌다

등록 2022.08.31 10:35

이승연

  기자

포스코홀딩스 및 6개 그룹사의 수소사업 역량 총망라▲수소시너지존 ▲수소생산기술존 등 7개 zone으로 구성한 대규모 전시 부스 운영전시장 입구에 수소 테 대형 미디어아트 및 물방울 형태의 조형물 연출메인 전시물인 수소생산 모형 등은 수소시너지존에서 선보여

포스코그룹 전시 부스 전경포스코그룹 전시 부스 전경

포스코그룹이 8월31일부터 9월 3일까지 4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규모의 수소산업 전시회

에 참가해 그룹 수소사업 비전 및 역량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회에는 포스코홀딩스와 포스코,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 포스코에너지,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등 6개의 그룹사가 참여하여 수소의 생산, 운송부터 저장, 활용에 이르기까지 수소사업 밸류체인(value chain) 전반에 걸친 포스코그룹의 차별화된 기술력과 제품을 펼쳐 보인다.

포스코그룹의 전시 부스는 면적 1150 ㎡ 규모로, ▲수소시너지존 ▲수소생산기술존 ▲수소플랜트존 ▲CCS 및 해외인프라존 ▲수소강재존 ▲수소모빌리티존 ▲수소저장 및 활용존 등 7개의 테마로 구성된다.

특히 전시 부스 입구에 수소를 테마로 한 압도적 규모의 미디어 아트 영상이 연속하여 흐르고 물방울 형태의 조형물이 설치돼 눈길을 사로 잡는다.

먼저 수소시너지존에서는 수소의 생산부터 운송-저장-활용 각 분야에서 포스코그룹이 추진 중인 사업 청사진과 그룹의 역량을 총망라해 완성하는 밸류체인을 영상으로 소개한다. 포스코그룹은 2050년까지 수소 700만 톤 생산체제를 갖춰 국내 최대 수소 수요처이자 공급자로 발돋움한다는 목표다.

포스코그룹 전시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수소생산 모형과 수소환원제철 모형은 부스 정중앙의 시너지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수소생산 모형은 호주, 말레이시아, 인도 등 6개국에서 진행 중인 포스코그룹의 수소생산 프로젝트 현황을 시각화한 것으로 수소생산 과정과 생산설비 등을 영상과 함께 생동감 있게 소개한다. 또한 석탄 대신 수소로 친환경 철을 만드는 수소환원제철의 원리와 이를 통해 구현되는 가상의 제철소를 별도의 모형과 영상을 통해 공개한다. 특히 수소환원제철 모형에는 초소형 카메라를 설치해 공정별 세부 정보를 AR(증강현실) 콘텐츠로 체험해 볼 수 있다.

수소생산 분야에 적용되는 포스코그룹의 차별화된 솔루션도 선보인다. 수소생산기술존에서는 고온에서 물을 전기분해해 수소를 생산하는 고온수전해 기술과 암모니아를 개질하여 수소를 만드는 암모니아 크래킹(분해) 기술이 소개되며, 중조(탄산수소나트륨)를 활용한 블루수소 생산기술도 모형을 통해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중조 기반의 블루수소 생산기술은 제철소 탈황공정에서 사용되는 중조를 수소 생산과정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와 반응시켜 기존에 사용 후 버려지던 폐중조를 공정에 재활용할 수 있게 하는 친환경 기술이다.

포스코건설의 수소사업 EPC(Engineering, Procurement, Construction) 수행 역량을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수소플랜트존도 주목할 만하다. 수소플랜트존에서는 포스코건설의 수소사업 역량을 설계-시공-성과·비전으로 나누어 소개한다. 관람객들은 각 단계별 사업역량을 터치스크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포스코건설이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그린·블루수소 생산 플랜트도 모형으로 전시되어 관람객들의 이해를 돕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CCS(Carbon Capture and Storage, 탄소 포집 및 저장) 사업개발 현황 및 해외에서 생산한 청정수소를 수출하기 위한 수소·암모니아·이산화탄소·LNG 복합 터미널 사업 모델도 전시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다양한 해외 자원개발 프로젝트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에너지 기업들과 공동 연구를 적극 추진하는 등 CCS 조기 사업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수소를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운송하고 저장하기 위한 포스코그룹의 강재 기술 및 제품 솔루션도 선보인다. 포스코 강재를 적용한 수소배관, 수소충전소 저장탱크, 수소차 연료탱크 등의 제품 실물 또는 모형이 전시되어 직접 만져볼 수 있도록 했고, 수소차 연료전지 금속분리판에 사용되는 포스코 스테인리스스틸 Poss470FC와 전기강판, 포스맥(PosMAC) 태양광 패널도 이번 박람회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다.

포스코의 친환경차 통합브랜드인 'e Autopos(이 오토포스)' 모형과 함께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이 포스코 강재를 적용하여 만드는 구동모터코아, 연료전지분리판 등 수소차의 핵심 부품 제품들이 전시되어 포스코그룹의 수소모빌리티 기술을 직관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수소연료전지로 구동하는 수소 다용도 카트도 실물 전시하고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의 주요 제품 생산공정을 알기 쉽게 설명하는 영상 체험관도 마련되어 눈길을 끈다.

마지막 전시존인 수소저장 및 활용존에서는 수소혼소발전과 수소터미널 인프라를 구축 중인 포스코에너지의 수소사업 솔루션이 공개된다. 포스코에너지는 발전소 운영 노하우와 발전 터빈 전문회사와의 협력을 통해 2027년부터 친환경 수소혼소발전 상업 운전을 목표로 한다.

포스코그룹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수소 생산부터 운송, 저장, 활용에 이르기까지 전 밸류체인에 걸친 차별화된 기술력을 모형, 영상 등의 다채로운 콘텐츠로 선보이고 미래 수소산업 분야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뉴스웨이 이승연 기자

ad

댓글